상단여백
기사 (전체 564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보헤미안의 몽마르트르
빈센트가 파리에 2년 머물렀던 몽마르트르는 해발 130미터의 얕은 언덕이다. 파리 주변 100km 안에는 산이 없다. 그래서 몽마르트르...
최광열 목사(아리랑인문지식연구소 연구원)  |  2024-05-18 02:24
라인
자화상
빈센트의 그림에 어떤 변화가 생겼는지를 알아보는 방법이 있다. 그의 몇 점을 시간의 순서대로 살펴보면 대번에 그 변화를 알 수 있다....
최광열 목사(아리랑인문지식연구소 연구원)  |  2024-05-11 14:09
라인
동굴 밖으로
좋은 선생을 만나는 일은 성공에 이르는 지름길일 수 있다. 빈센트가 파리에서 미술 수업을 받았던 아틀리에의 페르낭 코르몽(1845~19...
최광열 목사(아리랑인문지식연구소 연구원)  |  2024-05-04 04:31
라인
개성
79년 베수비오 화산의 폭발로 화산재에 묻혔던 고대도시 헤라쿨레니움과 폼페이가 1738년 세상에 알려지기 시작했다. 18세기 유럽인들은...
최광열 목사(아리랑인문지식연구소 연구원)  |  2024-04-27 04:23
라인
바느질하는 여인
예술가에게는 유난히 집착하는 소재가 있다. 미켈란젤로는 를 통해 세상에 이름을 알렸다. 그의 는 24살의 청년을 일약 르네상스의 중심 ...
최광열 목사(아리랑인문지식연구소 연구원)  |  2024-04-20 02:25
라인
남이 그린 내 모습
자화상이란 자기가 그린 자신의 초상화를 말한다. 화가들은 대개 자화상을 남긴다. 빈센트는 자화상을 유달리 많이 그렸다. 렘브란트도 그렇...
최광열 목사(아리랑인문지식연구소 연구원)  |  2024-04-13 03:51
라인
허기
빈센트는 테오에게 보낸 편지에서 미술이야말로 자기 인생의 전부라고 말했다. “너는 이해하지 못할 수도 있겠지만 (중략) 돈을 받으면 나...
최광열 목사(아리랑인문지식연구소 연구원)  |  2024-04-06 04:22
라인
도시
빈센트는 1885년 11월 24일 벨기에서 두 번째로 큰 도시 안트베르펜의 물감 가게 2층을 얻어 도시 생활을 시작했다. 안트베르펜은 ...
최광열 목사(아리랑인문지식연구소 연구원)  |  2024-03-30 02:45
라인
우리가 배우고 생각하는 예수, 진짜일까
“시대가 고통스럽고 혼란할수록 우리는 메시아를 열망한다. 중요한 것은 우리가 기대하며 따라가려는 메시아가 ‘어떤 메시아’인가다. 부와 ...
이정훈  |  2024-03-24 02:11
라인
새로운 시작
뉘넌에서의 빈센트 작품은 대체로 어둡고 무거웠다. 자기 작품이 침울하다는 사실을 화가 자신도 알고 있었다. 알고 있으면서도 그 습성에서...
최광열 목사(아리랑인문지식연구소 연구원)  |  2024-03-23 04:00
라인
오두막의 행복
신화와 전설에는 사람의 욕망이 투영되어 있다. 특히 그리스 신화에는 인화(人化)된 신들을 통하여 사람의 욕망이 얼마나 집요한지를 적나라...
최광열 목사(아리랑인문지식연구소 연구원)  |  2024-03-16 03:09
라인
어두운 배경의 진실
빈센트는 을 그린 후 작품 속 왼쪽에 흰색 보닛(챙이 없는 모자)을 쓴 여인 고르디나 드 흐로트를 모델 삼아 몇 점의 초상화를 더 그렸...
최광열 목사(아리랑인문지식연구소 연구원)  |  2024-03-09 04:06
라인
에케 호모
빈센트는 자신보다 250년이나 앞서 활동한 렘브란트를 흠모했다. 그 시대에도 뛰어난 화가들이 많았으나 빈센트는 앞세대에서 스승을 찾았다...
최광열 목사(인천하늘교회)  |  2024-03-01 01:41
라인
진정성의 아름다움
“농부를 그린 그림에서 향수 냄새가 나서는 안 돼.”빈센트가 을 그릴 무렵 테오에게 보낸 편지에서 쓴 글이다. 시골 아낙네에게서 귀부인...
최광열 목사(인천하늘교회)  |  2024-02-24 03:15
라인
말과 글자 너머에 계시는 이를 찾아
말은 사물을 설명하고 생각을 표현하는 중요한 수단이다. 그런데 말은 수단이자 자신을 가두는 감옥이 될 수 있다. 특히 시각화되지 않은 ...
최성호  |  2024-02-22 04:02
라인
기가 막힌 설교
거울을 보다가 깜짝 놀랄 때가 있다. 내 앞에 아버지가 서 계신 것이다. 닮고 싶었던 아버지이고, 넘어야 했던 아버지이다. 빈센트도 그...
최광열 목사(인천하늘교회)  |  2024-02-17 03:24
라인
사과나무 아래에서 내일 다시 만나요: 영화 <플랜 75>
하야카와 치에 감독의 (2024)는 2016년 7월에 벌어진 장애인 살상 사건에서 아이디어를 얻었다고 합니다. 사건의 개요는 이렇습니다...
최병학 목사(남부산용호교회)  |  2024-02-13 02:24
라인
같으면서도 같지 않은
빈센트의 명작 은 유화와 석판화 등 몇 가지 버전이 있다. 가장 잘 알려진 작품인 1885년 5월의 작품에 비하여 덜 알려진 것은 사실...
최광열 목사(인천하늘교회)  |  2024-02-03 13:48
라인
진실
나는 고흐의 작품 가운데 (1885)에서 소박함을 존중하는 화가의 진실성을 읽는다. 이 걸작은 뉘넌에서 생산되었다. 뉘넌은 조용하고 작...
최광열 목사(인천하늘교회)  |  2024-01-27 02:04
라인
형제애
빈센트에게 네 살 어린 동생 테오는 친구이자 형이자 아버지 같은 존재였다. 테오는 형의 평생 후원자이자 빈센트의 예술을 이해하는 유일한...
최광열 목사(인천하늘교회)  |  2024-01-20 02:39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종로구 대학로 19 한국기독교회관 503호  |  제호 : 에큐메니안
대표전화 : 070-4252-0176  |  팩스 : 0303-3442-0176  |  등록번호 : 서울 자 00392  |  등록일 : 2012.10.22
발행인 : 홍인식  |  편집인 : 이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인식  |  E-mail : webmaster@ecumenian.com
Copyright © 2024 에큐메니안.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