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358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나는 천천히 가고 싶다
새벽은 밤을 꼬박 지 샌 자에게만 온다.낙타야 모래 박힌 눈으로동트는 지평선을 보아라.바람에 떠밀려 새 날이 온다.일어나 또 가자.사막...
박철  |  2018-03-16 23:24
라인
제주의 봄은 어디에서 오는가
3월이 되면서 제주는 매일 비가 내린다. 봄을 업고 오는 비다.지난 겨울 제주는 얼마나 춥고 눈이 많이 내렸던가 만나는 사람마다 제주에...
임정훈  |  2018-03-16 00:17
라인
끝이 아름다운 사람이 되고 싶다
사람의 겉모양이 곧 속 모양은 아니라는 사실은 누구나 다 알고 있는 일이다. 그런데도 실제로는 아무렇지도 않게 서로의 겉모양에 속으면서...
박철  |  2018-03-09 23:28
라인
그대, 어느 길로 가시는가?
한번도 가지 않은 길을 간다는 것은내 마음에 속내를 다 들어 내놓고신에게 가장 솔직해 지는 길이다.아무런 준비 없이 무작정 길을 떠난다...
박철  |  2018-03-03 00:10
라인
아무개 목사, 지금 그대는 광야의 소리인가?
내가 기독교 목사라는 직업을 지니고 살아온 지도 벌써 30년의 세월이 넘게 지났다. 누구나 어떤 한 가지 일을 가지고 그처럼 오랜 세월...
박철  |  2018-02-23 23:13
라인
나의 마지막 소원 10가지
어물쩍하다 60을 훨씬 넘겼다. 나는 지금까지 살아온 것에 대해서 불만이 없다. 다행히 좋은 부모, 아내, 자식을 만났다. 아버지 서원...
박철  |  2018-02-16 23:45
라인
청빈(淸貧), 그리고 간소하게 사는 삶
인간이 눈을 감는 시기는 차례를 기다리지 않는다. 죽음은 반드시 앞에서만 오는 게 아니라 미리 뒤로 다가오는 것이기도 하다. 인간은 누...
박철  |  2018-02-10 00:30
라인
아름다운 침묵의 순간(瞬間)
참으로 오랜만에 혼자 있자니 조용해서 좋다. 이따금 바람 서걱거리는 소리, 창문이 흔들리는 소리가 들릴 뿐. 이렇게 사람 사는 세상이 ...
박철  |  2018-02-03 00:00
라인
바다를 안고 꿈을 꾸다-해수탕에서
목욕탕에 가고 싶은 날이 있다. 날씨가 꿀꿀하거나 심기가 불편한 날은 더욱 가고 싶다.사람에 취해, 광경에 취해제주에 와서 몇 번 목욕...
임정훈  |  2018-02-01 00:43
라인
불현듯 녹두빈대떡이 먹고 싶습니다
나이가 들어가면서 속이 헛헛해 지는 게, 먹을 것이 당깁니다. 아내가 이따금 파전이나 배추전을 부쳐주면 감지덕지해서 먹습니다. 그러나 ...
박철  |  2018-01-26 21:25
라인
31년 전 박종철 열사와의 인연을 반추하며
지금부터 31년 전 정선(旌善)에서 목회하던 시절, 나는 경찰관들에 의해 집이 포위되어 꼼짝없이 갇혀 있었습니다. 도무지 그 울분을 삭...
박철  |  2018-01-19 22:59
라인
억새와 정들다
육지에 사는 지인들이 ‘제주는 눈이 많이 왔다는데 괜찮냐’며 안부를 물어왔다. 괜찮지 않다. 제주의 중 산간에 살고 있는 나는 눈 속에...
임정훈  |  2018-01-15 23:42
라인
새해, 이런 사람 하나 만나고 싶다
사람 하나 만나고 싶다. 푸르디 푸른 하늘에 한 점 구름 같은 사람 하나 만나고 싶다. 구름 한 점 없는 하늘이 운치 있다 하겠지만 외...
박철  |  2018-01-12 23:13
라인
어느 주례
인연의 질긴 끈이라고나 할까내가 가르쳤던 중학교 2학년 코흘리개의 딸을간청에 못 이기는 척 주례를 했다.결혼 예복으로 단장한 신랑 신부...
이수호  |  2018-01-09 22:54
라인
“여기 소주 한병 주이소”
30년 전 가을 어느 날이었습니다. 나는 청량리에서 열차에 몸을 실었습니다. 좌석표를 예매하지 못해 서서 갈 수밖에 없습니다. 창 밖 ...
박철  |  2018-01-05 23:35
라인
입술론 사랑을 말하면서 왜 싸우는가
지금부터 47년 전 쯤의 일이다. 주일예배를 드리는 중에 목사님이 광고를 하시는데 예배를 마친 후에 회의가 있으니 학생들은 다 나가라는...
박철  |  2017-12-29 23:32
라인
일흔 즈음, 또 한 해가 간다
내 나이 어언 일흔, 언제나 젊은 교사인 줄만 알았는데 어언 고래희가 돼버렸다. 하루 가고 한 달 쌓이고 봄 여름 가을 겨울 여러 계절...
이수호  |  2017-12-26 22:48
라인
박 목수의 개집 부실공사 이야기
얼치기 목수가 있었습니다. 어려서부터 밥 먹고 책보는 거 외에는 재주라곤 눈을 씻고 봐도 없을 정도로 재주에는 젬병인 사람이었습니다. ...
박철  |  2017-12-22 23:58
라인
부부싸움은 칼로 물 베기가 아니다
15년 전 강화 교동 지석교회에서 목회할 때 이야기입니다. 후배 목사들이랑 가끔 점심 도시락을 싸서 교동에 있는 화개산에 올라가곤 했습...
박철  |  2017-12-16 00:18
라인
어느 크리스마스의 기적
겨울바람이 쇳소리를 내며 지나가고 있었다. 사람들은 코트 깃을 세우고 허리는 구부정하게 수그리고 종종걸음을 한다. 세밑과 성탄절을 앞둔...
박철  |  2017-12-09 22:22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종로구 김상옥로 30, 402호  |  제호 : 에큐메니안
대표전화 : 070-4252-0176  |  팩스 : 0303-3442-0176  |  등록번호 : 서울 자 00392  |  등록일 : 2012.10.22
발행인 및 편집인 : 이해학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해학  |  E-mail : webmaster@ecumenian.com
Copyright © 2019 에큐메니안.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