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66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다시 명예로웠던 한신대로 돌아갈 수 있기를
한신대 총장 선출을 둘러싼 내홍에 대해 에큐메니안이 집중적으로 인터뷰를 진행하고 있다. 그 세 번째로 총학생회 이아론 회장과 인터뷰를 ...
에큐메니안  |  2017-09-17 00:27
라인
관례가 아니다, 연구 윤리 기본 문제다
한신 이사회의 연규홍 교수 총장 선임 건과 관련하여 한신대 교수협의회 전 의장인 남구현 교수와 전화 인터뷰를 했다. 남 교수는 “에큐메...
에큐메니안  |  2017-09-16 18:23
라인
정경일이 묻고 현경이 답하다
여름이 막 시작 될 무렵, 한국에 돌아온 현경 박사(유니온 신학대학원)를 만났다. “친절한 재인씨와 유쾌한 정숙씨 덕분에 하늘이 더 파...
편집부  |  2017-08-04 13:18
라인
재난 후, 트라우마
네팔 현지에 계신 윤종수 목사님께서 직접 보내신 서신입니다. -편집부- 네팔은 대지진으로 현재 집계된 사망자가 8,600명을 넘어섰습니...
편집부  |  2015-05-20 11:58
라인
진정한 선교, 생명을 살리는 선교
네팔 현지에 계신 윤종수 목사님께서 직접 보내신 서신입니다. -편집부- 지난 주일은 기장의 날이었습니다.기장 긴급구호단이 네팔을 방문했...
편집부  |  2015-05-15 11:32
라인
우리는 죽음을 두려워하지 않습니다.
네팔 현지에 계신 윤종수 목사님께서 직접 보내신 서신입니다. -편집부- 4월 25일 진도 7.9의 강진이 덮친 후, 17일 만인 5월 ...
편집부  |  2015-05-13 15:10
라인
죽음 앞에 놓여 있던 순간
네팔 현지에 계신 윤종수 목사님께서 직접 보내신 서신입니다. -편집부- 우리 모두 죽음 앞에 놓여 있습니다. 죽음의 순간이 그렇게 멀지...
편집부  |  2015-05-03 17:16
라인
4월 16일에 갇힌 사회, "세월호 1년 성과 없다"
세월호 참사 1주기, 한국교회의 일부 목회자들의 막말에도 불구하고, 한편에서는 세월호 유가족들이 요구하는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 세월...
고수봉 기자  |  2015-03-25 18:55
라인
민주열사 김세진의 성경과 찬송
5월3일, 민주열사 고 김세진 씨의 20주기가 되는 날이다. 김세진 씨는 1986년 당시 서울대 자연대 학생회장으로, 같은 해 4월28...
이정훈  |  2006-04-28 00:00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종로구 대학로 19 한국기독교회관 503호  |  제호 : 에큐메니안
대표전화 : 070-4252-0176  |  팩스 : 0303-3442-0176  |  등록번호 : 서울 자 00392  |  등록일 : 2012.10.22
발행인 : 홍인식  |  편집인 : 이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인식  |  E-mail : webmaster@ecumenian.com
Copyright © 2023 에큐메니안.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