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277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늦은 아침
늦게깨어난 아침.집안 깊숙히 자리 잡고 있는강한 햇살에눈이 부십니다.늘오랫동안간절하게 바라던 일들이...의자에 내려앉은빛나는 햇살처럼우...
김인준  |  2018-07-14 21:38
라인
플라톤의 『국가·정체(政體)』와 영화 “맨 오브 스틸”
플라톤이 저술한 철학서이자 정치학 교과서 중 가장 중요한 것이라고 회자되는 『국 뻑遮 책이 있다. 고전이라는 것이 늘 그렇지만 누구나 ...
이정훈  |  2018-07-13 22:59
라인
그 눈빛, 처음의 따뜻함을 잃어버렸다
올 초 평창 동계올림픽을 지켜보면서, 또 최근 이어진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을 지켜보면서 새삼스레 필자의 가슴 한켠을 파고들어 쉽사...
두더지  |  2018-07-06 23:31
라인
길동무
대화나 소통에서 어려운 만큼 중요한 것은...서로에게 힘이 되도록,장단을 맞추어가는 일인 듯 합니다.
김인준  |  2018-06-22 23:36
라인
평화를 향한 새로운 길을 열다
김재수  |  2018-06-13 17:02
라인
꼴레가, 까멜리 나무 같은 존재들
얼마 전 에큐메니안 사무실로 우편물이 하나 배달되었다. 일상적인 일이라 그려러니 했었다. 그러다가 한참이 지나서여 열어보니 책이 한 권...
에큐메니안  |  2018-06-08 22:56
라인
꽃피던 날
꽃피던 날교회 화단에금낭화 작약꽃이 천국처럼 피어나던 날마을 뒷산으로찔레꽃들이 가시와 돋아나던 날갈아진 논에새물을 받던 날개구리들이 찢...
정준영  |  2018-05-19 22:56
라인
이모님, 여기 평화냉면 한그릇 더요!
김재수  |  2018-05-05 23:05
라인
내가 언제?
김재수  |  2018-04-19 00:24
라인
예수님도 함께 우셨습니다
김재수  |  2018-04-16 15:04
라인
2017년 바젤 유럽대회(European Meeting in Basel)
성탄절 후에 열리는 유럽대회에 2년째 한국의 에큐메니컬 순례단이 참가하였다. 2017년에는 스위스의 바젤에서 열렸다. 유럽대회는 벌써 ...
박병철  |  2018-04-11 23:00
라인
길 6
처음 가는 길이길고 멀어보이는 경험을 합니다.늘...가던 길로만 가고하던대로만 하다보니...시간의 흐름을느끼기가 어렵네요.그래선가어차피...
김인준  |  2018-04-06 23:39
라인
기도와 성경 나눔, 노동 그리고 치유
떼제 공동체는 스위스 출신 로제 수사에 의해 1940년에 창설 되었다. 로제 수사는 2차 세계대전의 참혹한 상황 속에서 하나님의 부르심...
박병철  |  2018-03-14 23:49
라인
떼제공동체, 기도와 함께 그리스도의 평화를 향한 다양한 실천들
일 년에 한 번씩 매년 말에 열리는 떼제유럽미팅에 한국의 개신교 가톨릭 연합 순례단이 참가한지 2년째가 되었다. 2016년엔 라트비아의...
박병철  |  2018-03-08 07:23
라인
과학이 불가능한, 과학 토대가 무너진 세계의 소설?
금요일 오후, 오래간만에 서점엘 들렀다. 누군가 찔러넣어 준, 책이나 사보라는 말에 미안함도 접은 채, 정말로 책을 구입하러 나간 것이...
에큐메니안  |  2018-03-03 22:08
라인
길 8
길이... 길을 부르고 길을 더해가며길이 되어 만나는 길.맨 처음부터온...길함께가는...길끝내갈...길.
김인준  |  2018-03-03 00:22
라인
BTC과 BTS: 희망으로 “가즈아!”
만약 영화 와 에 열광하는 40-50대가, 지금의 20-30세대가 열광하는 암호화폐, 가령 비트코인(BTC)으로 대표되는 가상화폐의 발...
최병학 기자  |  2018-02-05 22:02
라인
안병무
“배설해야 할 것을배설 못하고 지니고 있으면그것이 근심거리가 된다.내보내야 할 건 내 보내야지 그대로 두면 그것이 안에서 독이 되어자신...
김인준  |  2018-01-24 22:41
라인
길 7
적폐의 짙은 구름을 뚫고자유롭게...용맹스럽게...스스로 길을 열고길이 되는 길.
김인준  |  2018-01-01 22:49
라인
나누고 베풀 수 있는 자리에 계시는 그리스도
언제어디서나무엇이든지나누고 베풀 수 있는 자리에함께 하시는그리스도를맞이합니다.늘 자격미달인 삶이지만...
김인준  |  2017-12-23 00:02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종로구 김상옥로 30, 402호  |  제호 : 에큐메니안
대표전화 : 070-4252-0176  |  팩스 : 0303-3442-0176  |  등록번호 : 서울 자 00392  |  등록일 : 2012.10.22
발행인 : 윤인중  |  편집인 : 이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인중  |  E-mail : webmaster@ecumenian.com
Copyright © 2020 에큐메니안.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