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643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초기 Q복음서는 여성에 대해 침묵하고 있는가?
Amy-Jill Levine(에이미-질 레빈) 미국 밴더빌트 대학교 신약한 교수는 여성주의 Q연구가들이 Q복음서의 층위학에 대해서 연구...
김재현 교수(계명대)  |  2019-04-26 17:38
라인
에스라는 왜 토라를 낭독해야 했을까
여호수아 24장의 세겜 모임과 다르지 않은, 느헤미야 8장에서 우리에게 제공된 두 번째 모임이 있다. 이 모임은 세겜 모임이 했던 것과...
최성일 교수(한신대 신학부/선교신학)  |  2019-04-25 18:12
라인
북간도 용정에 불어닥친 사회주의 바람
러시아 10월 혁명의 승리는 많은 조선 독립투사들과 청년들에게 사회주의에 대한 신뢰와 꿈을 심어주었다. 레닌의 피압박민족의 해방에 대한...
이이소  |  2019-04-24 18:50
라인
금식을 하면
첫 부분은 제6절에 제자들이 금식, 기도, 구제에 대해 물어본 질문에 대한 직접적인 대답에 해당된다. 그러나 바로 앞 절에 예수님이 도...
오강남 명예교수(캐나다 리자이나 대학교)  |  2019-04-24 18:38
라인
“다툼이 없는 덕” - 不爭之德
무위의 다스림은 결코 연약하거나 수동적이지 않다. 오히려 적극적으로 행동하여 전쟁에서 적을 이기고, 정치에서 사람을 잘 등용하고 잘 다...
이병일 목사(광주무등교회)  |  2019-04-22 19:40
라인
“아무것도 없음”, 신이 깃들 수 있는 자리
벨테는 “경험 가능한 없음”으로부터 등을 돌리기커녕 그 속으로 보다 가까이 들어가려 한다. 어떤 것 속으로 제대로 들어가기 위해서는 그...
이기상 명예교수(한국외대)  |  2019-04-21 20:10
라인
세월호 5주기의 시간에 셸리 램보의 『성령과 트라우마』를 읽다
1. 시작하며세월호 5주기, 사순절 기간에 아주 귀한 책을 읽게 되었다. 감사한 일이다. 이 책을 지은 셸리 램보라는 미국의 여성신학자...
이은선 명예교수(한국 信연구소, 세종대)  |  2019-04-20 18:40
라인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을 향한 구상
< 1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의 구축이 우리 시대의 가장 큰 과제로 설정되고 이에 대한 논의가 활발하게 전개되고 있는 상황에서 손규...
강원돈 교수(한신대학교 신학부/사회윤리와 민중신학)  |  2019-04-20 18:39
라인
Q복음서의 젠더 평등 공동체 사상
여성주의의 관점에서 Q를 연구한 여성 신학자들은 Q복음서와 양성평등의 관계에 대해서 관심을 가졌었다. Q공동체는 어느 정도 양성평등을 ...
김재현 교수(계명대)  |  2019-04-19 18:54
라인
용정을 중심으로 조직된 독립군 부대들과 그 전투들
앞선 글에서 주로 용정을 중심으로 독립운동을 위해 어떤 활동들이 있었는지 살펴보았다. 이러한 용정을 중심으로 한 활동이 활발해질 무렵 ...
이이소  |  2019-04-18 02:59
라인
에스라는 농담을 하고 있지 않다
우리는 이제 복음전파를 위한 두 번째 선교대상을 살펴보기로 하자. 즉 신앙에 관해 부주의하고, 지쳤으며, 피곤하고 냉소적으로 성장해온 ...
최성일 교수(한신대 신학부/선교신학)  |  2019-04-18 02:54
라인
나를 누구라 하느냐
‘너희는 나를 누구라 하느냐?’ 하는 같은 이야기가 공관 복음서에도 나온다.(막8:27-30, 마16:13-20, 눅9:18-21). ...
오강남 명예교수(캐나다 리자이나 대학교)  |  2019-04-17 19:46
라인
평화통일은 이 땅 기독교의 존재이유이다
3.1 선언 백주년을 앞둔 시점에서 이삼열 교수의 책 『평화체제를 향하여』를 받아 읽었다. 친필로 후학의 삶을 격려하는 따뜻한 말이 책...
이정배(顯藏 아카데미)  |  2019-04-16 19:55
라인
“노자삼보” - 老子三寶
당시 세상 사람들은 노자의 도는 크기는 하나 옛 성인의 진리와 비슷하기는 하나 본받을 것이 없다고 비아냥거렸다. 노자는 자신이 주장하는...
이병일 목사(광주무등교회)  |  2019-04-15 19:16
라인
신의 빈 자리 경험
신이 떠나 버린 시대에 신을 만날 수 있는 방식은 신의 빈 자리를 경험하는 것이다. 그러나 이러한 경험은, 사람들이 대개 “무의 경험”...
이기상 명예교수(한국외대)  |  2019-04-14 19:28
라인
Q복음서의 가부장제 비판
여성주의 Q 해석자들은 남성 Q 연구가들이 Q복음서에서 발견되는 “반-가족 기풍”(a-familial ethos)(Jacobson, 1...
김재현 교수(계명대)  |  2019-04-12 19:29
라인
“이제 선택하시기 바랍니다”
이스라엘의 어제와 오늘, 그리고 그 가운데 하나님의 구원 역사를 암송한 후 여호수아는 자신의 연설에서 힘든 부분에 도달했다.(여호수아 ...
최성일 교수(한신대 신학부/선교신학)  |  2019-04-11 19:12
라인
의인 야고보에게 가야
야고보는 예수의 형제다. 『마가복음』에 의하면, 예수님이 고향으로 갔을 때 고향 사람들이 예수님이 가르치시는 것을 보고 놀라워하며 “이...
오강남 명예교수(캐나다 리자이나 대학교)  |  2019-04-10 17:33
라인
1920년대 중국 용정에서의 학교설립과 종교를 통한 항일운동
무엇이나 아는 만큼 보고, 보고 싶은 대로 본다는 말이 맞다. 십여 차례 용정에 다녀왔고 그 동안 용정을 보는 나의 시각이 많이 달라졌...
이이소  |  2019-04-09 14:14
라인
“바다 같은 성인의 다스림”
지식으로 나라를 다스리는 것, 인의나 예법으로 인민을 다스리는 것은 나라의 적이라고 노자는 말했다. 그러면 노자가 모범으로 삼고 있는 ...
이병일 목사(광주무등교회)  |  2019-04-08 19:02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종로구 김상옥로 30, 402호  |  제호 : 에큐메니안
대표전화 : 070-4252-0176  |  팩스 : 0303-3442-0176  |  등록번호 : 서울 자 00392  |  등록일 : 2012.10.22
발행인 및 편집인 : 이해학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해학  |  E-mail : webmaster@ecumenian.com
Copyright © 2019 에큐메니안.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