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19건) 제목보기제목+내용
타락
타락생을 받는다는 걸좆도 모르면서 가졌던 그 많은 날수들납득할 수 있던 사안은별로 없었지만나를 깨운 건 통증이었다거기서 시간의 분비물이...
정준영  |  2018-12-21 17:51
라인
장마 냄새
장마 냄새장마가 찾아 왔고나는 다시 젖는다얼룩진 벽지에 핀 곰팡이꽃처럼샌다는 것과 산다는 것의 눅눅함이여마당의 개가 비를 맞고 있다세상...
정준영  |  2018-07-06 23:35
라인
벼랑끝
벼랑 끝위태로운 곳에 올랐네밤새 비가 내린 후아래로 내려다 보이는 계곡물은 구구절절이울고 불고 흘렀네내가 할 수 있는 것은아래를 멀리 ...
정준영  |  2018-05-26 23:01
라인
시정준영시는,나의 죄값 내가 그대를 함부로 무시한 언젠가는 아름답게 갚아야 할 원금내가 서있던 길마다그대를 누르고 있었고앉았던 자리마다...
정준영  |  2018-02-10 22:32
라인
베데스다 연못 4
베데스다 연못 4올해는 아들 숲과 장애 가진 박집사와 나이렇게 셋이 베데스다 연못을 찾았다셋은 자신을 가리던 껍질을 벗고따순 물 고인 ...
정준영  |  2018-01-28 00:22
라인
베데스다 연못 3
새끼를 많이 낳은 어미개처럼 거의 늙어버린 단양리 마을여기는 내 목회의 첫 푸른 초장이 곳에 나의 동갑내기 집사님이 산다그의 유일한 낙...
정준영  |  2018-01-20 22:43
라인
베데스다 연못 2
베데스다 연못 2정준영누군가 모래시계를 쌓아 놓고 빠져나간 한증막나는 시간을 거꾸로 되돌려 놓고고개를 숙이며 땀이 흐르도록참회를 해보지...
정준영  |  2018-01-13 23:13
라인
베데스다 연못 1
베데스다 연못 1정준영 목사자신을 다 벗어야 들어갈 수 있는베데스다 연못세밑 베데스다는 늘 발가벗은 사람들로 붐볐다밖은 영하 15도 새...
정준영  |  2018-01-06 23:39
라인
비닐하우스
비닐하우스어쩌면 삶은몸둘바를 모르며 수모를 견뎌내는 일이리라일제히 내리는 눈발을담담히 받아내는 비닐하우스밤새 불어닥친 겨울 맞고 펄럭이...
정준영  |  2017-12-30 22:55
라인
성에꽃
성에꽃성에꽃 앞에서나 깨어 있으리유리 같은 내 영혼깨지지 않기 위하여새벽 별빛처럼 깨어 있다가내 남은 생의 첫날 새아침을 맞으리그대 앞...
정준영  |  2017-12-24 00:03
라인
기다림
기다림눈 내리는 겨울의 한복판에서 푸른 물 오르는 봄이 오기까지는 기다려야 합니다얼어붙은 땅이 봄의 길목에서꽃을 피우기까지는 기다려야 ...
정준영  |  2017-12-09 22:26
라인
탐미주의자
탐미주의자그대여온갖 추문 속에서도 불미스러운 이 한 해에도아름다운 것들을 찾느라신비로운 새 세상을 발견하는 탐험가들처럼 얼마나 헤매였던...
정준영  |  2017-12-01 23:36
라인
첫 눈
첫 눈첫 눈이 내린다산 골짜기 깊은 능선에서세상의 마을 낮은 곳으로첫 눈이 내린다주인이 떠난 빈집 마당 안에도마당의 섬돌 위에도마당에 ...
정준영  |  2017-11-25 03:40
라인
입동에 서서 띄우는 편지
입동에 서서 띄우는 편지그대 서 있는 어디쯤 가을을 버리는 나무 한 그루쯤은 서 있을테죠애써 물든 가을을 다 털어버리고 나면그대에겐 무...
정준영  |  2017-11-19 23:23
라인
마른 갈대
마른 갈대저물어 가는물든 강가그리운 한쪽 방향으로서 있는 마른 갈대들바람이 슬적지날 적마다서로를 기대며서걱거린다서로를 부비는 소리따스하...
정준영  |  2017-11-11 23:50
라인
물든 강가에서
물든 강가에서세상 풍조에 물들은 내가여기까지 가을 물든 강가로흘러올 줄은 몰랐네서 있는 것들은 저마다 흔들리며 물들고 있었고그게 빛나고...
정준영  |  2017-11-04 01:05
라인
활엽수
활엽수천상의 꿈을 꾸는 지상의 나무들 가을의 절정을 향하고 있다어떻게 저들처럼 아름답게 말라갈 수 있을까스스로 몸을 세워 속이 깊어가는...
정준영  |  2017-10-28 01:50
라인
마태복음 23장을 걷다가
농토를 바라보는 교회당 넘어초여름게 심겨진 봄이 가을로 익었다나락은 너무 쉽게 거두어지고볏대는 순식간에 지푸라기로 쓰러져논바닥이 드러났...
정준영  |  2017-10-22 01:57
라인
새벽 닭 1
달빛으로 견딘 밤이 지나고새벽 닭이 운다내가 울어야 하는데내가 먼저 울어야 하는데오늘도 새벽 닭이 먼저 울고 있다
정준영  |  2017-10-15 01:33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종로구 대학로 19 한국기독교회관 503호  |  제호 : 에큐메니안
대표전화 : 070-4252-0176  |  팩스 : 0303-3442-0176  |  등록번호 : 서울 자 00392  |  등록일 : 2012.10.22
발행인 : 홍인식  |  편집인 : 이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인식  |  E-mail : webmaster@ecumenian.com
Copyright © 2024 에큐메니안.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