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이야기 인터뷰 단신
"北에 있는 언니들에게로 평화열차 달려갔으면"이산의 아픔 가진 평화열차 참가자 인광삼 씨
편집부 | 승인 2013.10.14 11:33

"평화열차가 꼭 평양을 통과했으면 좋겠어요. 어려운 상황인건 알지만 기적이 일어난다고 믿고 싶어요. 어떻게든 북한에 있는 언니들을 만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 북한에 있는 언니들을 만나기 위해 평화열차에 참가한 인광삼 씨
북한에 살고 있는 언니들을 만나고 싶어 '평화열차'에 참가한 인광삼 씨(64,보쿰멜란톤교회). 황해도 태생인 그녀는 전쟁 중 가족들과 함께 사리원에 있는 외할머니댁으로 피난을 갔다가 끝내 언니 둘은 월남을 하지 못하고,부모와 오빠,그리고 광삼 씨만 남한으로 내려오면서 이산가족이 됐다.

이후 인 씨는 1967년에 간호학생으로 독일로 간 뒤 남편을 만나 1988년 독일 국적을 취득했다. 광삼 씨는 뉴욕의 한인목회자의 도움으로 지난 1991년 9월 한차례 방북해 언니들을 만난 뒤 2005년 EMS(독일서남부개신교회선교회) 관계자들과 함께 또 한 차례 북한을 방문해 언니들을 만난 바 있다.

"91년 9월 초 북한 사리원의 한 길가에 도착하니 언니와 형부가 나와 있었어요. 언니들은 저를 껴안고 우는데 저는 낯설어서 눈물도 안나오더라구요. 저는 헤어질 때 갓난 아이여서 언니들의 얼굴을 몰랐거든요. 그러나 핏줄은 속일 수 없나 봐요. 언니들이 제 손 아래 동생들과 너무나 닮았고,목소리는 전화로 들었으면 분간을 못할 정도로 완전히 어머니와 똑같은 거예요. "

첫 만남 이후 인 씨는 언니들과 편지를 주고받으며,조카들의 결혼,언니의 환갑잔치 등의 소식을 확인할 수 있었다. 하지만 최근 2년간은 편지 왕래를 하지 못해 언니들의 소식이 매우 궁금한 상태다.

그러던 중 인 씨는 지난 5월 한국에 왔다가 예배를 드리러 참석한 교회 소식지에서 평화열차에 대한 정보를 얻고 평양에서 꼭 언니들을 만나겠다는 열망으로 이번 행사에 참가하게 된 것.

   
▲ 북한에 있는 언니들을 만나기 위해 평화열차에 참가한 인광삼 씨
"1908년생인 어머니가 아직 살아계셔요. 어머니의 소원이 언니들을 만나보는 거거든요. 아직도 매일 새벽마다 언니들을 위해 기도해요. 어머니가 돌아가시기 전에 꼭 언니들을 만나면 좋을텐데…."

떨리는 목소리로 바람을 간신히 전한 인 씨의 눈가는 어느덧 붉게 물들어 있었다.

【모스크바=평화열차 공동취재단】

편집부  webmaster@ecumenian.com

<저작권자 © 에큐메니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종로구 김상옥로 30, 402호  |  제호 : 에큐메니안
대표전화 : 070-4252-0176  |  팩스 : 0303-3442-0176  |  등록번호 : 서울 자 00392  |  등록일 : 2012.10.22
발행인 : 홍인식  |  편집인 : 이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인식  |  E-mail : webmaster@ecumenian.com
Copyright © 2022 에큐메니안.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