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에큐메니칼소식 사회 단신
세월호 희생자 가족대책위 NCCK 방문세월호 특별법 제정 촉구에 동참 요청…NCCK, “끝까지 함께 하겠다.”
편집부 | 승인 2014.07.08 11:10

세월호 희생자/실종자/생존자 가족대책위원회(이하 가족대책위)가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를 방문해 세월호 특별법 제정을 위해 함께해 줄 것을 요청했다.

많은 기대를 걸었던 세월호 참사에 대한 국정조사가 공전을 거듭하고 있는 가운데, 오는 24일로 참사 100일을 맞이하게 된다.  가족대책위는 7일(월)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총무 김영주 목사)를 찾아 가족대책위의 요구 사항과 세월호 특별법 제정 촉구 활동에 대해 설명하고 기독교계에 동참을 요청했다. 

   
▲ 서명후 전달하는 김영주 총무와 전명선 부위원장(좌측부터 김영주 총무, 정진우 NCCK 인권센터 소장, 전명선 가족대책위 부위원장, 유병화 부위원장)ⓒNCCK
이 자리에서 가족대책위 전명선 부위원장은 현재까지 진행되고 있는 특별법 제정을 위한 서명운동의 진행상황에 대한 설명과 함께 향후 전개 활동에 대하여 설명했다. 더불어 “세월호 참사 100일이 되는 7월 24일까지 세월호 특별법은 반드시 제정되어야 한다. 특별법 제정이 늦어질수록 가족과 국민들이 받는 고통도 커질 것이며 정부와 국회에 대하 신뢰도 사라질 것”이라며 조속한 세월호 특별법 제정과 국가위원회 구성 등 가족대책위의 요구사항을 설명하고 종교계의 동참을 요청했다.

이에 김영주 총무는 “대한민국의 역사는 세월호 이전과 세월호 이후로 나눠어져 기억되어야 한다.”며 “기독교계가 해야 할 일을 알려 주시는 대로 끝까지 함께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서 “고통스러우시겠지만 흔들리지말고 끝까지 진상규명을 위해 일해주시기를 바란다.”며 다시 한 번“한국교회가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하겠다.”고 말했다.

‘세월호사고 희생자/실종자/생존자 가족 대책위원회와 함께 하는 세월호 특별법 제정을 위한 4대 종단 서명’에 서명하고 가족대책위에 전달하는 것으로 마무리된 이번 방문에서 가족대책위와 NCCK는 향후 대책활동에 긴밀히 협조함으로 진상규명과 재발방지, 책임자 처벌에 이르기 까지 함께 할 것을 다짐했다.    

편집부  webmaster@ecumenian.com

<저작권자 © 에큐메니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종로구 대학로 19 한국기독교회관 503호  |  제호 : 에큐메니안
대표전화 : 070-4252-0176  |  팩스 : 0303-3442-0176  |  등록번호 : 서울 자 00392  |  등록일 : 2012.10.22
발행인 : 홍인식  |  편집인 : 이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인식  |  E-mail : webmaster@ecumenian.com
Copyright © 2023 에큐메니안.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