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연재 사회 윤대기 변호사의 <법률상식>
상속인과 피상속인의 동시사망의 경우 상속문제<윤대기 변호사의 법률상식>
윤대기 변호사 | 승인 2014.07.29 12:45

문>

장인과 처가 사고를 당하여 동시에 사망하였습니다. 이 경우 장인에게 다른 자손이 없는 경우, 장인의 형제들과 사위중 누가 상속을 하게 되나요? 장모님은 이미 돌아가셨습니다.

답>

현행민법하에서 상속은 피상속인의 사망으로 인하여 개시되며, 1. 직계비속, 2. 직계존속, 3. 형제자매, 4. 4촌이내의 방계혈족순으로 행해집니다. 그리고 상속분, 즉 상속비율은 직계비속은 아들, 딸 구별없이 1:1의 비율을 가지게 되고, 배우자는 이에 0.5를 가산하여 1.5비율을 가지게 됩니다.

위 사안에서 먼저 장인이 먼저 사망하였다면, 직계비속인 딸이 당연히 모든 재산을 상속하게 되고, 이후 그 딸이 사망하면 그 남편인 사위가 상속을 하게 됩니다. 다음으로 딸이 먼저 사망하고 그 아버지인 장인이 사망하였다면 대습상속제도에 의하여 딸의 직계비속이나 배우자가 딸을 대신하여 그 딸의 아버지인 장인의 재산을  상속하게 됩니다. 결국 상속인과 피상속인 사망의 선후에 관계없이 상속인의 직계비속이나 배우자가 상속을 하게 되는 것을 알수 있습니다. 

본 사안과 같은 동시사망의 경우, 대법원에서는 위와 같이 장인과 그의 딸의 사망 선후에 관계없이 그 딸의 배우자나 자손에게 상속이 되는 것과의 형평의 원칙상, 상속인의 배우자나 그 직계비속이 상속을 한다고 판시한바 있습니다.

결국 장인의 형제가 아닌 사위가 장인의 재산을 상속하게 되는 것입니다.

참고적으로 2인이상이 동일한 위난으로 사망한 경우에는 동시에 사망한 것으로 추정되며, 대습상속이란 상속인이 될 자가 상속개시전에 사망하거나 상속결격이 된 경우에 그 직계비속이 대신 상속을 받는 것입니다.

윤대기 변호사  ydaeki@naver.com

<저작권자 © 에큐메니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종로구 대학로 19 한국기독교회관 503호  |  제호 : 에큐메니안
대표전화 : 070-4252-0176  |  팩스 : 0303-3442-0176  |  등록번호 : 서울 자 00392  |  등록일 : 2012.10.22
발행인 : 홍인식  |  편집인 : 이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인식  |  E-mail : webmaster@ecumenian.com
Copyright © 2023 에큐메니안.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