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에큐메니칼소식 성명논평 단신
기장, "세월호 특별법 여야합의 철회하고 전면 재협상하라""여야의 졸속적 세월호 특별법 야합 강력히 규탄한다."
편집부 | 승인 2014.08.08 15:47

한국기독교장로회 총회(총회장 박동일 목사, 총무 배태진 목사, 이하 기장총회) 교회와사회위원회(위원장 김경호 목사)는 세월호 특별법 여야 합의에 "졸속적 야합"이라고 강력하게 규탄하며 여야합의를 철회하고 전면 재협상할 것을 촉구했다.

<성명서>

세월호 특별법에 관한 여야 합의를 철회하고 전면 재협상해라!

"옳은 일 하는 것을 배워라. 정의를 찾아라. 억압받는 사람들을 도와주어라."(이사야 1:17)

8월 7일(목), 여야 원내대표는 주례회동을 통해 세월호 특별법과 관련해 특별검사의 추천을 현행 '특별검사의 임명 등에 관한 법률'(이하 '특검법')대로 하고, 진상조사특별위원회(이하 '진상조사위')의 위원 구성을 17명으로 하는 등 세월호 특별법 관련 쟁점에 합의했다. 여여 합의 직후 세월호가족대책위원회는 기자회견을 통해 "가족들의 요구를 짓밟은" 행위로 규정하며 반대의견을 발표했다.

세월호 참사 당일 위로서신 발표를 시작으로 지금까지 실종자 10명의 구조와 유가족 위로, 특별법 제정 촉구 등 세월호 참사의 진상규명과 재발방지를 위한 기도와 실천에 참여해 온 우리 교단은 '세월호 특별법에 관한 여야 합의'에 대해 강력히 규탄하며, 세월호 가족들의 고통과 슬픔에 함께 하는 마음으로 아래와 같이 입장을 밝힌다.

1. 세월호 참사 발생 순간부터 사고발생 후 114일이 지나도록 무책임과 무능함으로 일관하던 여야의 졸속적인 세월호 특별법 야합을 강력히 규탄한다.

2. 세월호 가족들과의 약속을 저버리고 졸속적인 야합을 감행한 새정치민주연합과 박영선 원내대표는 세월호 가족과 국민 앞에 머리 숙여 사과하고, 여야 합의를 즉각 철회하라. 

3. 무책임한 새누리당, 무능력한 새정치연합은 여야 합의를 원천 무효화하고, 세월호 가족과 국민들이 요구한 수사권과 기소권이 부여된 세월호 특별법 제정을 위해 전면적인 재협상을 당장 실시하라.

2014년 8월 8일

한국기독교장로회 총회장 박 동 일

교회와사회위원장 김 경 호

총회 총무 배 태 진

편집부  webmaster@ecumenian.com

<저작권자 © 에큐메니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종로구 김상옥로 30, 402호  |  제호 : 에큐메니안
대표전화 : 070-4252-0176  |  팩스 : 0303-3442-0176  |  등록번호 : 서울 자 00392  |  등록일 : 2012.10.22
발행인 및 편집인 : 이해학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해학  |  E-mail : webmaster@ecumenian.com
Copyright © 2019 에큐메니안.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