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에큐메니칼소식 신간안내 신간안내
슬픔이 슬픔에게(서재경)
편집부 | 승인 2015.12.04 15:52

   
 

슬퍼하는 이를 위로하는 슬픔이 전해주는 메시지

이 책은 한국신학연구소와 대학 강단에서 연구하고 가르치면서 묵묵히 목회의 길을 걸어온 목회자가 한평생 사랑하며, 성찰하며, 아파하며 빚어낸 시 80여 편을 엮어낸 것이다.

그의 시들을 관통하고 흐르는 것은 잔잔한 ‘슬픔’의 강물이다. 시에서 슬픔은 ‘아픔’에서 비롯되고, 슬픔은 스산한 ‘연민’으로 이어진다. 그는 “하긴 산다는 것은/아파하는 것”《산비둘기》이며, “배반을 품어 키우는 일”이다. 그러나 그 아픔을 잊고서 몇 배의 배반을 다시 키우는 일이라고 한다.《딱새처럼》 그리고 그 배반과 회환의 눈물 위에 희망의 새벽은 다시 또 찾아온다.《닭 울음소리》

나와 너는 연리지(連理枝)처럼 상처와 상처를 통해 이어진다. 그러나 서로의 “아픔으로 만나는 것은” 혼자의 아픔보다 훨씬 더 고통스러우며, 그래서 두려운 일이다. 하지만 구원은 거기에 있다. “그래도/선생(先生)이 되는 것은 아무래도 아픔인 것 같아/친구(親舊)가 되는 것은 아무래도 아픔인 것 같아/친구야/내 친구야”《친구야》

그가 생각하는 사람은 “멀리 있는 것만으로/길이 되는 사람”이다. 붙박이별처럼 “어두운 밤에/길이 되는 사람”이다. 그는 “지친 날이면 그렇게/그리운 사람이”있다고 한다. 그는 밤이 있어 별이 있듯이, 슬픔이 있어 그 사람이 있다고 생각한다. “오늘 밤도 나는/여기 그리고 당신은/거기/있습니다”《붙박이별처럼》 그래서 그는 아프고 그립다. 하지만 연리지처럼 서로 기댄 아픔과 슬픔은 희망이고 구원이다. 그래서 그는 “오늘은 그냥/슬퍼하기만 하자/슬픔을 슬픔으로/내버려 두자”《슬픔은 슬픔에게》고 한다. 그의 시는 그야말로 아픔의 애가(哀歌)다.

“그는 아마도 학문을 했더라면 훌륭한 신학자요 스승이 되었을 것이다. 그러나 그는 학위의 길에도 뛰어들지 않았다. 그가 시를 쓰지 않은 것, 학문을 하지 않은 것은... 주어진 것을 조용히 받아들이는 그의 절제 때문이다. 그랬던 그가 시를 썼다... 아마도 그의 시들은 절제의 항아리에서 삭고 도 삭아, 더는 가두어 둘 수 없게 되어 틈새로 새어나온 묵은 향처럼 그렇게 나왔을 게다.”

-서진한 목사(대한기독교서회 사장)- 

<저자소개>


서재경_저자 서재경은 한신대학교와 동 대학원에서 신약성서신학을 전공하고 한국신학연구소에서 연구원으로 일했다. 한신대, 강남대, 여신도교육원 등에서 성서를 가르쳤으며 그동안 발표한 성서 에세이를 모아 『말씀이 우리를 읽을 때까지』,『예수라 불렀다』 등의 책을 펴냈다. 지금은 수원에 있는 한민교회에서 목회하고 있다.

<책소개>

시詩 ㆍ 4

1 부 《슬픔이 슬픔에게》

슬픔이 슬픔에게 ㆍ 14
꽃들이 그렇게 말했다 ㆍ 17
매화 ㆍ 20
꽃샘바람 ㆍ 22
꽃길에서 ㆍ 24
꽃비 내리는 날 ㆍ 26
그냥 꽃 ㆍ 28
봄 ㆍ 30
모우暮雨 ㆍ 32
능소화 ㆍ 34
개똥벌레 ㆍ 36
가을 상념 ㆍ 39
풍경 소리처럼 ㆍ 42
쑥대밭에서 ㆍ 44
아무래도 ㆍ 46
운주사雲住寺 가는 날 ㆍ 48
전도顚倒 ㆍ 50
어떤 득도 ㆍ 52
가을앓이 ㆍ 54
가을 성사 ㆍ 56
고백 ㆍ 59
한삼덩굴처럼 ㆍ 62
용암리 느티나무 ㆍ 64
강변에서 ㆍ 66
만설의 산촌에서 ㆍ 68
겨울 묵시록 ㆍ 70
덕유산德裕山 ㆍ 72
주작산朱雀山의 아침 ㆍ 74


2부 《기로에서》

기로에서 ㆍ 78
생일 풍경 ㆍ 81
얼굴 하나 ㆍ 84
숨바꼭질 놀이 ㆍ 86
감어인監於人 ㆍ 88
산 비둘기 ㆍ 90
인내忍耐 ㆍ 92
겨울 밤바다에서 ㆍ 94
누가 그 속을 알겠는가 ㆍ 96
맹목의 추억 ㆍ 99
독백 ㆍ 102
닭 울음소리 ㆍ 104
독감 ㆍ 106
딱새처럼 ㆍ 108
산다는 것은 ㆍ 110
새우 꿈 ㆍ 112
문제 ㆍ 114
감자탕 ㆍ 115
소라처럼 ㆍ 118
짐 ㆍ 120
딸꾹질 ㆍ 122
칼춤 ㆍ 124
붙박이별처럼 ㆍ 126
월악산에서 ㆍ 128
숨쉬기 운동 ㆍ 130
사이 ㆍ 132
비빔밥 ㆍ 134
회의懷疑 ㆍ 136
이별 연습 ㆍ 138


3부 《친구야》

친구야 ㆍ 142
연리지 ㆍ 146
하이델베르크에서 ㆍ 150
선생님 전상서 ㆍ 153
부엉이預言者 ㆍ 156
예레미야 ㆍ 160
소명 ㆍ 164
성탄절 2013 ㆍ 166
우리는 초막 하나 지으렵니다 ㆍ 169
겨자 나무 ㆍ 172
피에타 ㆍ 174
나의 지성소 ㆍ 176
2014. 4. 16. ㆍ 178
미안합니다 ㆍ 180
행복 커피 ㆍ 182
솟대 ㆍ 184
내 달항아리 ㆍ 186
원형방황 ㆍ 188
현빈지호玄牝之壺 ㆍ 191
동그라미 놀이 ㆍ 194
마음이라는 그릇 ㆍ 196
무엇이었을까 ㆍ 198
천년의 미소 ㆍ 200
달항아리 ㆍ 203

서재경 시집에 부쳐_사람이어서 아프고 사랑이어서 슬프다_서진한 ㆍ 209

 

 

편집부  webmaster@ecumenian.com

<저작권자 © 에큐메니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종로구 김상옥로 30, 402호  |  제호 : 에큐메니안
대표전화 : 070-4252-0176  |  팩스 : 0303-3442-0176  |  등록번호 : 서울 자 00392  |  등록일 : 2012.10.22
발행인 및 편집인 : 이해학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해학  |  E-mail : webmaster@ecumenian.com
Copyright © 2019 에큐메니안.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