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웃종교 에세이 연재
[3.21] 요한복음 12:1-11<사순절 묵상집> 도심 속 광야, 40일의 순례
한국샬렘영성훈련원 | 승인 2016.03.21 10:20

3월 21일 월요일 

요한복음 12:1-11

1유월절 엿새 전에, 예수께서 베다니에 가셨다. 그곳은 예수께서 죽은 사람 가운데에 살리신 나사로가 사는 곳이다. 2거기서 예수를 위하여 잔치를 베풀었는데, 마르다는 시중을 들고 있었고, 나사로는 식탁에서 예수와 함께 음식을 먹고 있는 사람 가운데 끼여 있었다. 3그때에 마리아가 매우 값진 순 나드 향유 한 근을 가져다가 예수의 발에 붓고, 자기머리털로 그 발을 닦았다. 온 집 안에 향유 냄새가 가득 찼다. 4예수의 제자 가운데 하나이며 장차 예수를 넘겨줄 가룟 유다가 말하였다. 5“이 향유를 삼백 데나리온에 팔아서 가난한 사람들에게 주지 않고, 왜 이렇게 낭비하는가?” 6(그가 이렇게 말한 것은, 가난한 사람을 생각해서가 아니다. 그는 도둑이어서 돈 자루를 맡아 가지고 있으면서, 거기에 든 것을 훔쳐내곤 하였기 때문이다.) 7예수께서 말씀하셨다.“ 그대로 두어라. 그는 나의 장사 날에 쓰려고 간직한 것을 쓴 것이다. 8가난한 사람들은 언제나 너희와 함께 있지만, 나는 언제나 너희와 함께 있는 것이 아니다.” 9유대 사람들이 예수가 거기에 계신다는 것을 알고, 크게 떼를 지어 몰려왔다. 그들은 예수를 보려는 것만이 아니라, 그가 죽은 사람들 가운데서 다시 살리신 나사로를 보려는 것이었다. 10그래서 대제사장들은 나사로도 죽이려고 모의하였다. 11그것은 나사로 때문에 많은 유대 사람이 떨어져 나가서, 예수를 믿었기 때문이다.

■■ 샘솟는 말씀
그때에 마리아가 매우 값진 순 나드 향유 한 근을 가져다가 예수의 발에 붓고, 자기 머리털로 그 발을 닦았다(3절).

■■ 성찰 질문
1. 매우 값진 향유를 아낌없이 바친 마리아의 마음과, 이를 낭비라고 바라본 제자들의 마음을 비교하며 헤아려 보자.
2. 주님과 나와의 관계에서 어느 정도의 붙들림과 순명이 있는가?

■■ 오늘의 묵상
“나에게는 내 주 예수 그리스도를 아는 지식이 무엇보다도 존귀합니다. 나는 그리스도를 위해서 모든 것을 잃었고 그것들을 모두 쓰레기로 여기고 있습니다.”
“그리스도께서 나를 붙드신 목적이 바로 이것입니다.”라고 말하는 사도 바울의 고백 속에는 예수를 향한 그의 불타는 사랑과 헌신이 그의 선택이 아니라 사로잡힘이라는 것과, 때문에 자신의 그리스도를 향한 사랑은 가슴 벅찬 선물이고 은총이라는 진술이 전제되어 있다. 존재의 새로운 탄생 앞에 서면 그동안 자신의 몸을 두르고 있던 모든 소유와 치장들은 쓰레기처럼 보잘 것 없는 것으로 변하고, 새롭게 만난 가치와 존재에로 우리를 몰두하게 하는, 알 수 없는 힘에 사로잡히게 된다. 이제까지 중요하게 생각하던 모든 가치와 원칙으로부터의 급격한 이탈은 사람들 눈에는 이상하리만치 비정상적인 현상으로 받아들여진다. 그것은 논리적인 변화라기보다는 설명할 수 없는 순간의‘빛’에 눈멀어 쓰러지고 사로잡히는 체험이기에 더욱 더 그러하다.‘매우 값진’이라는 형용사를 사용하여 오늘 본문은 향유의 세속적인가격과 값어치를 강조하고 있다. 상식적으로 제자들의 반문은 분명한 이유와 근거를 갖는다. 그 값어치는 당시 품꾼들의 하루 일당으로 계산하면 일 년 치에 해당하는 매우 큰 돈이었다. 그것으로 가난한 사람을 돕자면 적지 않은 사람을 도울 수 있었으리라.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로잡힌‘ 만남’ 앞에서는 그 비상식적인 낭비가‘ 거룩한 낭비’로 기록되고 있다. 그러나 그 낭비는 풋내기 사랑에 사로잡힌 순간적 현상과는 너무나 다른 차원을 가지고 있다. 사도 바울은 그의 변화가 순간의 사로잡힘이면서 동시에 얼마나 깊은 생각과 믿음을 근거로 하고 있는지를 복음을 이해하지 못하는 사람들에게 누누이 강조한다.

■■ 오늘의 기도
주님, 한 평생 주님께 사로잡혀 지극한 사랑과 헌신의 삶을 살게 하소서.

한국샬렘영성훈련원  webmaster@ecumenian.com

<저작권자 © 에큐메니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종로구 김상옥로 30, 402호  |  제호 : 에큐메니안
대표전화 : 070-4252-0176  |  팩스 : 0303-3442-0176  |  등록번호 : 서울 자 00392  |  등록일 : 2012.10.22
발행인 : 홍인식  |  편집인 : 이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인식  |  E-mail : webmaster@ecumenian.com
Copyright © 2022 에큐메니안.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