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에세이 연재
테러방지법 통과 이후<이수호의 일흔즈음>
이수호 | 승인 2016.03.21 10:42
사진 출처 : 고발뉴스 (www.gobalnews.com)

테러방지법이라는 말도 안 되는 법이
야당과 시민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무기력하게 통과되고
내친김에 박근혜는 사이버테러방지법까지 몰아붙이는데
그렇게 되면 국민 모두가 테러 용의자가 될 수 있고
우리가 사용하는 모든 통신수단과 관계망이
영장 없이 사찰이나 수사대상이 될 수 있다는
엄청난 현실 앞에서
때론 낄낄거리고 때론 비분강개도 하며 재미있게 노는
사이버 사랑방인 카톡방 마저 마음대로 들어와
기웃거리고 훔쳐보며 침 흘리고 해코지까지 한다는데
도저히 살 수 없다며 그래도 보안이 좀 나은
다른 방으로 망명을 하자고 난리들이다
대체로 똑똑하다고 자처하는 분들이 더 그렇다
생각해보니 나를 포함하여 이 분들이
테러방지법 통과에 더 책임이 많은 것 같은데
도망도 먼저 가자니 좀 뭐한 생각이 든다
돌이켜보면 국회에서 그 못난 야당이
그래도 무제한토론인가로 마지막 저항을 할 때
월드컵 붉은 악마는 아니더라도
광우병 쇠고기 때의 반의 반
1만 명 정도라도 국회 앞에 모여서
며칠 촛불이라도 들었더라면
단언컨대 테러방지법은 그렇게 쉽게 무너지진 않았으리라
그 며칠 낮과 밤 그래도 젊은 국회의원들이 피를 토하고 있을 때
나는 어디 있고 우린 무얼 하고 있었던가
분노와 한숨이 최선이었다고 핑계 대면서
어디 좋은 나라로 망명하자고 할 자격이나 있는가
이대로 남아 내 삶으로 책임을 지면서
그 부당함을 온 몸의 저항으로 맞서야 하지 않을까
현직 대통령도 잘 못하면 당당하게 비판하면서
그것으로 경찰에 끌려가기도 하고 감옥도 가고
처절하게 싸우면서 다시 빼앗아 오는 것만이
정말 내가 해야 할 최소한의 일이 아닐까
일흔 즈음 이 나이에 어디를 간들 편하겠는가
생각하니 가슴만 답답하고 먹먹할 뿐이다

 

   
▲ 필자 이수호.

 

 

 

그는 전 전교조 위원장, 전 서울시 교육위원, 전 민주노총 위원장, 전 방송문화진흥회(MBC) 이사, 전 민주노동당 최고위원, 전 박원순 서울시장 공동선거대책위원장, 현 한국갈등해결센터 상임이사로 활동 중에 있다.

이수호  webmaster@ecumenian.com

<저작권자 © 에큐메니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종로구 김상옥로 30, 402호  |  제호 : 에큐메니안
대표전화 : 070-4252-0176  |  팩스 : 0303-3442-0176  |  등록번호 : 서울 자 00392  |  등록일 : 2012.10.22
발행인 및 편집인 : 이해학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해학  |  E-mail : webmaster@ecumenian.com
Copyright © 2019 에큐메니안.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