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 에세이 연재
풀꽃<말리의 늦게 가는 세상>
임정훈 | 승인 2016.05.31 11:22

다시 산을 찾았다. 
두고 온 꽃들 때문이었다. 
고은님의 시처럼 ‘그 꽃’ 이 생각나서였다.

〈그 꽃〉

내려갈 때 보았네
올라갈 때 못 본
그 꽃

ⓒ임정훈

지난 산행은 동티모르에서는 처음이었다. 오랜만의 산행이라 주변을 보기보다 일행들과 뒤 처질까봐 잰걸음으로 따라가기 바빴다. 인적 드문 산길에서 마주쳤던 앙증맞고 청초한 꽃들도 무심한 듯 지나쳤던 것이 못내 아쉬웠다. 한 송이 꽃을 피우기 위해 긴 시간을 참고 기다렸을텐데 가만히 마주할 시간이 없었다. 

산행을 마치고 돌아와서 내내 그 사랑스러운 꽃들이 눈에 밟혔다. 화무십일홍. 꽃들은 시간을 기다려 주지 않는다. 그래서 차라리 꽃들을 보러 다시 산에 한번 더 가기로 마음을 정한 것이다.

ⓒ임정훈ⓒ임정훈

산으로 접어드니 마음이 앞서 간다. 지난 산행 때 보았던 채송화 같던 그 꽃은 아직도 여전할까. 그 곁에 봉우리 맺혀 있던 꽃들은 피었을까. 나도 모르게 발걸음이 빨라진다.아침 일찍 나섰지만 차에서 내리니 더위가 확 달려든다. 언제나 여름인 동티모르. 이제는 익숙해 질 때도 되었건만 ‘시원한 가을이 언제쯤 오려나’ 하고 기다리고 있는 나를 본다.  

언제부턴가 소박하고 작은 꽃들이 좋아졌다. 내가 이런 말을 하면 나이 탓이라고 하는 사람도 있지만 그 작은 꽃을 피우기 위해 애쓴 꽃들이 기특하고, 눈에 잘 띄지도 않는 것이 최선을 다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는 생각이 들어 가만히 보듬어 주고 싶어진다.

꽃이 가까워질수록 더 궁금해졌다. 드디어 산모퉁이에서 그렇게 보고 싶던 꽃들을 마주했다. 감사하게도 그곳엔 아직도 많은 꽃들이 무심했던 나를 기다리고 있었다.

풀 섶 옆에 살포시 들어 있는 다섯 개의 꽃잎을 가진 하얀색 꽃
솜털 보송보송 날리며 살포시 피어난 채송화 같은 꽃
누군가가 그토록 좋아한다는 연보라색으로 곱게 물들인 꽃
군무를 이루고 피어 있는 패랭이꽃처럼 생긴 꽃
빨강 주황으로 조화를 이루며 깻잎 같은 잎사귀에 핀 꽃
서로 대칭을 이루며 바라보고 있는 쌍둥이 꽃
빨간색 별 같은 꽃들이 환하게 웃으며 다시 돌아 온 나를 맞이했다.

ⓒ임정훈

그동안 자기의 자리를 지키며 아주 사랑스러운 모습으로 나를 기다려준 꽃들에게 이름을 불러주고 싶은데 안타깝게도 내게는 들꽃, 풀꽃이 전부였다.  

드문드문 피어있는 꽃을 보며 어느 만큼 더 걸었을까.

언제 다시 오게 될지 모르는 아쉬운 발걸음을 돌리면서 작고 소박한 꽃들을 바라본다.자신 보다 다섯 배는 더 넓은 하트모양의 잎사귀 사이에 아주 작은 하얀 꽃 한 송이가  피어 있다.

ⓒ임정훈

‘넌 왜 여기서 혼자 피어 있는 거니?’
문득 내 모습을 보는 것 같아 가슴이 싸했다. 

얘들아 너희들이 세상에 피었기에 
우리들의 마음도 평화롭게 피어나고
너희들이 묵묵히 꽃을 피우고 있기에
우리는 용기를 얻고 여유로운 마음을 가지고 살 수 있는 거란다.

산길을 내려오면서 나태주 시인이 말 한 풀꽃처럼
보면 볼수록 예쁜 사람들인 학생들이 생각났다.

ⓒ임정훈
ⓒ임정훈

나는 수업을 하러 교실에 들어 설 때 마다 가슴이 설렌다.
아니 학교로 가기 위해서 가방을 챙길 때부터 마음이 설레였을거다.
학생들을 만난다는 것은 나에겐 참으로 큰 기쁨이다.

누군가 동티모르에서의 삼락을 말하며 그 중에 하나가 제자가 커가는 것을 보는 재미라고 했다. 나는 아직 그 말은 모르겠다.
나에게 제자는 한 명 한 명이 그저 사랑스러운 풀꽃 같을 뿐이다.

<필자 소개>

필자 임정훈

예수를 구주로 믿는 사람, 딜리의 한 고등학교에서 한국어를 가르치고 있음

임정훈  webmaster@ecumenian.com

<저작권자 © 에큐메니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종로구 김상옥로 30, 402호  |  제호 : 에큐메니안
대표전화 : 070-4252-0176  |  팩스 : 0303-3442-0176  |  등록번호 : 서울 자 00392  |  등록일 : 2012.10.22
발행인 및 편집인 : 이해학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해학  |  E-mail : webmaster@ecumenian.com
Copyright © 2019 에큐메니안.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