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 에세이 연재
어느 청소노동자<이수호의 일흔즈음>
이수호 | 승인 2016.06.20 14:12

누가 전화가 와 어려운 말투로
따로 한 번 보았으면 좋겠다 하면
은근히 겁이 난다
이런 경우 대체로 청탁성 어려운 부탁이거나
관계 속에서의 개인적 고민이거나
부담은 되지만 그래도 나은 것은
결혼 주례 부탁이나 강연 요청 같은 것이다
그런데 며칠 전 그분의 전화는 분위기가 묘했다
평소에 잘 모르는 분이기도 했지만
말이 매끄럽지 못하고 조금 더듬기까지 해서
무슨 내용이지 명확하지 않았다
다만 만나서 얘기해야 하고 시간도 잠깐이면 되니
꼭 좀 시간을 내달라는 것이었다
어느 노동조합 소속이라고 하는데
말이 환경미화원이지 어느 용역회사 청소노동자였다
어디로 가는 길 지하철역 부근
작은 찻집에서 우리는 어색하게 만났다
이런저런 인사도 잠깐 작은 쇼핑백을 내밀며
이유는 묻지 말고 얼마 안 되지만
전태일재단에서 좋은 일에 써 달라며
다만 한 가지 누군가는 밝히지 말아 달라며
부끄럽게 액수를 말하는데
최소한 그분의 1년 치 월급은 넘는 고액이었다
내가 언젠가 자기네 노동조합을 방문해
전태일과 전태일재단에 대해 얘기했는데
그때 작정을 한 건데 이제야 이루게 됐다며
개운해 하는 눈치였다
잠시 먹먹해 말을 잇지 못하는 나에게
요즘도 전태일이 꼭 필요한 때 같다며
재단이 그 일을 하는 것 같아 고맙다는 말에는
부끄럽고 부끄러워 쥐구멍을 찾고 싶었다
작년 이맘때는 전태일 친구 한 분이
친구 생각하며 10년 적금 부은 거라며
1억 원을 들고 와 장학사업하자 내놓더니
이런 게 바로 태일이 버스비를 쪼개
어린 시다들에게 풀빵 나누어주던 그 마음이구나
아직도 우리 주변에 전태일이 살아 있구나
그래서 우리 사회가 망하지 않는구나 생각하니
어깨는 무거웠지만 마음은 따뜻해 왔다

이수호  webmaster@ecumenian.com

<저작권자 © 에큐메니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종로구 김상옥로 30, 402호  |  제호 : 에큐메니안
대표전화 : 070-4252-0176  |  팩스 : 0303-3442-0176  |  등록번호 : 서울 자 00392  |  등록일 : 2012.10.22
발행인 및 편집인 : 이해학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해학  |  E-mail : webmaster@ecumenian.com
Copyright © 2019 에큐메니안.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