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계·교회 기장 제101회 총회
현장의 요구, 교회가 응답하는 길 열렸다기장총회서 통과된 사회선교사 제도, 앞으로의 운영은?
박준호 기자 | 승인 2016.10.03 17:03
기장 교회와사회위원회 위원장 김경호 목사. ⓒ에큐메니안

지난 한국기독교장로회(이하 기장, 총회장 권오륜) 제101회 총회 당시 모두들 굵직굵직한 헌의에 열을 올리고 있을 때, 조용히 다른 헌의를 바라보는 이가 있었다. 그는 기장 교회와사회위원회(이하 교사위) 위원장인 김경호 목사다. 김경호 목사의 주된 관심사는 이번 교사위에서 헌의한 ‘사회선교사제도’로 지난 29일(목) 총회 회무를 통해 통과됐다.

교사위는 사회선교의 전통을 발전시켜 나갈 인재 양성 및 교단의 신앙적 전통 보존 등의 목적으로 지난 100회 총회 때 제안했지만, 재정 및 운영주체 등을 이유로 유보됐었다.

이후 사회선교정책협의회와 공청회를 통해 의견들을 받아들이고, 기존 헌의에서 부족했던 시행세칙들을 정리하는 작업 등을 통해 지난 1년을 이 사회선교사 제도를 위해 소위 ‘공’을 들였다.

김경호 목사는 “작년 총회에서 유보된 이후로, 교사위나 평화통일위원회에서 준비를 철저히 했다. 헌의가 다뤄지는 총회 정치부 회원들에게 총회 전부터 제도의 취지를 설명하며 설득한 덕분에 큰 반대 없이 잘 통과됐다”며 소감을 밝혔다.

그는 “그동안 교회가 개 교회 목회를 중심이었기 때문에 사회적인 현안과 고난현장을 감당할 만한 인력이 없었다. 그저 관심 있는 목회자들이 심방형식으로 현장을 찾아 위로하는 정도였다”며 현장의 많은 요구들에 제대로 응할 수 없었던 그동안의 구조적 한계를 지적했다. 

그러면서 “사회선교사제도를 통해 목회자들이 사회적 약자를 돌보는 일을 하나의 자기목회의 현장으로 삼고, 목사안수를 받고도 계속 그 분야에서 목회활동을 할 수 있게 됐다”고 강조했다.

사회선교사제도는 교단 내에서 사회선교사를 희망하는 목회자를 모집 후, 사회선교에 대한 교육 과정을 받게 되며, 모금과 펀딩을 통해 총회나 노회 단위로 필요한 현장에 파송하는 방향으로 운영된다.

박준호 기자  webmaster@ecumenian.com

<저작권자 © 에큐메니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종로구 김상옥로 30, 402호  |  제호 : 에큐메니안
대표전화 : 070-4252-0176  |  팩스 : 0303-3442-0176  |  등록번호 : 서울 자 00392  |  등록일 : 2012.10.22
발행인 : 홍인식  |  편집인 : 이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인식  |  E-mail : webmaster@ecumenian.com
Copyright © 2023 에큐메니안.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