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칼럼 연재
故백남기 농민 빈소에서<이수호의 일흔 즈음>
이수호 | 승인 2016.10.05 14:12

일흔 생일 지난 다음 날
서울 하늘이 온통 미세먼지로 자욱한 오후
칠순은커녕 생일상도 못 차리는
가족의 안타까움 뒤로 하고
국가폭력 경찰 물대포에 쓰러진 317일 만에
백남기 농민 서럽게 숨을 거두었다
나보다 한 살 맏이 형
그 전에 만나 인사한 적 없지만
쓰러진 그 때부터 우린 친구가 되었다
그날 밤 우린 따로 차벽 앞을 배회했고
하필 물대포는 백남기를 쏘았다
나 같으면 좀 버티다
바가지로 욕이나 하며 물러섰을 텐데
쌀값이 너무 답답해서
먼 시골서 올라온 게 억울해서
땅을 벗 삼는 농부의 뚝심으로
오히려 눈 부라리고 청와대를 야단친 게
역린의 괴심죄가 되어
물대포의 각도와 세기가 살상용으로 바뀌고
그 한 방에 도시 아스팔트로 내팽개쳐지며
뇌진탕으로 말문을 닫았고
나는 멀쩡하게 구경꾼이 되었다
진상규명도 없고 사과도 끝내 없었다
그러니 책임자 처벌은 언감생심
오히려 관련자들은 포상에 진급이 따랐다
청와대 그 언저리에서 몰래 술잔 높이 들고
축배의 건배사 외쳤으리라
모든 사람 보는 데서 살상 물대포에
사살됐음이 불을 보듯 했는데도
또 다시 부검이다 어쩐다 하면서
두 번 세 번 죽이고 난도질하려는
막가기로 작심한 박근혜 막장 앞에서
수백 수천이 어깨 걸고 가슴 내밀며
우리가 백남기다 내 배 먼저 갈라라
밤 새워 눈물 흘리며 소리치는데
일흔 즈음 어쩌며 엉거주춤한 나도
새 친구 백남기 사살 진상규명 사죄하고
책임자 처벌 할 때까지라도
백남기로 살아야겠다 다짐해 본다

 

   
▲ 필자 이수호.

 

 

 

그는 전 전교조 위원장, 전 서울시 교육위원, 전 민주노총 위원장, 전 방송문화진흥회(MBC) 이사, 전 민주노동당 최고위원, 전 박원순 서울시장 공동선거대책위원장, 현 한국갈등해결센터 상임이사로 활동 중에 있다.

이수호  webmaster@ecumenian.com

<저작권자 © 에큐메니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종로구 대학로 19 한국기독교회관 503호  |  제호 : 에큐메니안
대표전화 : 070-4252-0176  |  팩스 : 0303-3442-0176  |  등록번호 : 서울 자 00392  |  등록일 : 2012.10.22
발행인 : 홍인식  |  편집인 : 이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인식  |  E-mail : webmaster@ecumenian.com
Copyright © 2024 에큐메니안.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