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 칼럼
장인어른이 보고 싶습니다막내아들 ‘김의기’를 가슴에 묻고 사셨던 분
박철 | 승인 2017.10.07 03:15

잘은 하지 못하지만 내가 조금 할 줄 아는 게 장기입니다. 어려서 동네 아저씨들이 장기 두시는 모습을 어깨너머로 보고 조금 배웠습니다. 바둑도 마찬가지인데, 실력이 신통치 않습니다. 장기도 그렇고, 바둑도 그렇고, 몇 번 배워보려고 장기판도 되고, 뒤집으면 바둑판도 되는 겸용 판을 사다 몇 번 두어보다 말았습니다. 무더운 여름도 지나가고 조석(朝夕)으로 서늘한 바람이 붑니다.

알콩달콩, 두 분의 가슴에는

올 가을에는 다시 장기를 시작하려고 합니다. 장기가 재미있는 것은 장기 알마다 다 이름이 있고 역할이 다르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가고 싶다고 아무렇게나 가는 것이 아니라, 장기 알마다 자기가 걸어가야 할 걸음이 있습니다. 이것을 잘 활용할 줄 알아야 합니다.

그리고 어느 정도 시간이 지나 대세가 결정될 때쯤, 상대진영을 꼼짝 못하도록 만든 다음, “장군이요!”합니다. 그러면 이쪽에서도 하나도 꿀릴 것 없다는 듯이 “멍군이요!”합니다. 서로 “장군, 멍군”합니다. 그게 재밌습니다.

▲ 장모님 칠순 때 장인어른과 장모님 모습. 왼쪽에 박종철군 아버지, 오른쪽엔 고 박석률(한국진보연대 공동대표)선생도 보인다. ⓒ박철

장기를 좋아하는 두 사람이 있었습니다. 밥 먹는 시간, 잠자는 시간 빼고는 하루 종일 장기를 둡니다. 얼마만큼 두고 나면 싫증도 날 텐데, 장기판을 떠나질 않습니다. 그 두 사람은 바로 장인 장모님이셨습니다. 두 분 다 연세가 70을 넘으셔서 특별한 소일거리도 없으니, 심심풀이로 장기를 두셨습니다.

어쩌다 우리 내외가 서울 처가댁을 방문하면 아파트 현관까지 장기를 내리치는 소리가 ‘딱딱’ 하고 들립니다. 내가 두 분이 어떻게 하고 계신가? 문을 살그머니 열고 들어갑니다. 장인어른은 사위가 온 줄도 모르고 장모님에게 버럭 소리를 지르십니다. 소리를 지르시는 대부분 이유는 ‘한 수만 물러 달라’는 것입니다. 그러면 우리 장모님은 ‘아니 사내대장부가 무슨 장기를 두면서 한 수 물러달라고 하느냐?’면서 물러주질 않습니다.

그러면 우리 장인 입에서 늘 나오는 말씀은 ‘야, 치사하다’였습니다. 장기 실력은 두 분 다 비슷비슷한데 우리 장모님은 총기가 좋으셔서 실수하는 법이 없으십니다. 거기에 비해 우리 장인어른은 성격이 급하셔서 서두르다가 꼭 코너에 몰려 장모님이 ‘장군이요!’하고 나오시는데, ‘멍군이요!’하고 대응 할 수가 없게 됩니다.

그러면서도 늘 소리를 지르시는 분은 장인어른이셨습니다. 나는 두 분이 서로 알콩달콩 하시면서 장기를 두는 모습이 그렇게 정겹고 아름답게 보일 수가 없었습니다. 나도 이제 늙으면 아내와 장기를 두어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김의기, 가슴에 묻으신 막내아들

우리 장인어른은 경북 영주 분으로서 한학자의 집안이십니다. 양반집안 이셨는데, 장인어른이 자식들 먹여 살리겠다고 경찰공무원 생활을 이십여 년을 하셨습니다. 나이 47세에 박봉의 경찰 공무원 생활을 접으시고 식솔(食率)들을 데리고 서울로 올라오셨는데, 퇴직금을 남의 말만 믿고 빌려주었다 한 푼도 받지 못하고 다 떼이고 말았습니다. 거대한 자본주의의 한복판에서 장인어른은 할 일이 아무 것도 없었습니다.

봉건사상이 몸에 철저하게 배어있는 분이어서 막노동도 할 수 없었고, 더군다나 장삿일은 꿈도 못 꾸는 일이어서, 하는 수 없이 하릴없이 집안에 들어 앉으셨고 유일하게 아파트 노인정에 나가서 동네아이들 한문을 가르치시는 일을 10년 넘게 하셨습니다.

1980년 5월, 막내아들(김의기. 서강대 4년)이 인사도 없이 이 민족의 민주제단에 하얀 꽃가루가 되어 부모 곁을 떠나가고 말았습니다. 자식이 먼저 죽으면 그 슬픔이 부모 가슴에 묻는다는 말이 꼭 맞습니다. 20년 넘게 한을 삭이며 자신의 무능을 탓하시며 사셨습니다. 답답한 속내를 이따금 쓴 소주로 달래시며 그렇게 노년을 지내셨습니다.

▲ 아들을 대신해서 '5.18광주 시민상'을 받으시는 장인어른. ⓒ박철

다정다감한 분은 아니셨지만 속정이 깊으신 어른이셨습니다. 장모님을 무척 의지하고 사셨습니다. 장인어른의 유일한 삶의 안식처는 장모님이셨습니다. 당신의 말을 가장 잘 들어주는 분이셨고, 당신의 급한 성격을 토닥토닥 달래주시는 분도 장모님이셨습니다.

그렇게 사시다 70넘어 중풍으로 쓰러지셨습니다. 거의 4년 동안을 문밖출입을 못하시고 집안에서만 간신히 화장실 출입을 하실 정도로 지내시다, 17년 전 가을 세상을 떠나셨습니다. 예전에 장인어른과 장모님이 살아계실 때 아내와 서울 잠실 처가댁을 갔습니다. 아파트 현관 앞에 서면 지금도 ‘딱딱’하는 장기 알 두는 소리와, 한 수만 물려달라고 떼를 쓰시며, ‘야, 정말 치사하다’는 소리도 들리는 듯합니다.

어사지간(於斯之間) 장인어른이 하느님의 부름을 받고 떠나가신지 17년 세월이 지났고, 이제 기일도 얼마 남지 않았습니다. 큰 사위는 든든해서 좋다고 하셨는데, 막내사위인 저에 대해서는 별 말씀이 없으셨습니다. 별로 마음에 들지 않으셨나 봅니다. 박노해 시인은 그의 시에서 ‘오래된 것들은 다 아름답다’고 했지요. 그래요, 그 아름다운 시절이 그립습니다. 장인어른, 많이 보고 싶습니다.

박철  pakchol@empas.com

<저작권자 © 에큐메니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대문구 경기대로 55(충정로 2가) 한국기독교장로회 총회교육원 생명의집 204호  |  제호 : 에큐메니안
대표전화 : 070-4252-0176  |  팩스 : 02-313-0179  |  등록번호 : 서울 자 00392  |  등록일 : 2012.10.22
발행인 및 편집인 : 이해학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해학
Copyright © 2017 에큐메니안.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