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칼럼
가을 새벽[시 짓는 목사]
정준영 | 승인 2017.10.07 03:21

덥고 치사하고 번잡한 여름이
이젠 가을 새벽입니다

불필요한 말거품이 가라앉고
고요함이 물안개처럼 가득합니다

여름내 무작정 무성해진 가지들은
자신이 만든 잎들을 후회하며
마음을 버리기 시작합니다

내가 던져버린 마른 잎들이 언젠가
생의 밑거름이 되길 원한다면
얼마나 더 썩어야 할까요

반성없이 잎만 번성했던 여름
나는 당신의 자리를 침범하지는 않았는지

새벽 하늘을 바라보며
북두칠청의 자리를 찾다가

세상 어디서부터 환해지는지 모르지만
서서히 가을 아침이 보입니다

이제 어지럽던 여름의 발걸음을 
제자리에 돌려나야겠습니다

그런데 함부로 뿌려댄 말들은 
어떻게 거두어 들여야 할까요

ⓒ이도건

정준영  webmaster@ecumenian.com

<저작권자 © 에큐메니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대문구 경기대로 55(충정로 2가) 한국기독교장로회 총회교육원 생명의집 204호  |  제호 : 에큐메니안
대표전화 : 070-4252-0176  |  팩스 : 02-313-0179  |  등록번호 : 서울 자 00392  |  등록일 : 2012.10.22
발행인 및 편집인 : 이해학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해학
Copyright © 2017 에큐메니안.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