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 칼럼
때로는일흔 나이 26
이수호 | 승인 2017.10.09 23:31

찢어질 듯 마음이 아프더라도
이미 지난 일이면 그냥
아무 일도 없었던 것처럼
조용히 지나가자

들추어서 바로잡고
설명하고 해명하고 변명하고
주장하고 설득하고 그래서
결국은 더 허탈하거나
마음 짓뭉개지지 말고
그냥 내버려두자

보이지도 않으면서 나뭇잎을 흔드는
소리 없이 내를 건너온 바람처럼
먹구름 뒤에서도 빛나는
돌배기 웃음 같은 햇살처럼
한낮의 고요도 두려워하지 않는
바위 비탈 홀로 핀 산나리처럼
그렇게 자유롭게
시간은 가고 또 흐르나니

과일도 바람과 햇살 속에서
고독한 날을 홀로 보내야
빛깔이 변하고 속이 단단해지듯

모든 여름은 그렇게
새로운 씨알이 되는데

그제 지나간 바람 어제 빛나던 햇살
그걸 되씹는 일이
내 속을 멍들게 하고
비로소 썩게 하는 일 외에
아무 쓸모가 없다면

지나간 것은 이미 지났음으로
그냥 지나간 시간에 맡겨버리고
지금 바로 이 순간의
바람과 햇살에 몸을 맡기고
무엇에도 걸리거나 막히지 않는
그런 자유가 되어
모든 사랑의 벗이 되어
빛나는 해방으로
그렇게 살면 얼마나 좋을까

이수호  president1109@hanmail.net

<저작권자 © 에큐메니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대문구 경기대로 55(충정로 2가) 한국기독교장로회 총회교육원 생명의집 204호  |  제호 : 에큐메니안
대표전화 : 070-4252-0176  |  팩스 : 02-313-0179  |  등록번호 : 서울 자 00392  |  등록일 : 2012.10.22
발행인 및 편집인 : 이해학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해학
Copyright © 2017 에큐메니안.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