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계·교회 칼럼
산이 움직일 때가 되었다!여성 수행자와 성직자들에 부치는 편지
이병두 | 승인 2017.11.11 00:14

지난 해(2016) 3월 말 <여성 수도자들의 깨침이 필요하다 - 당연히 누려야 할 권리를 당연하게 요구하는 것>이라는 칼럼을 써서 가톨릭 매체인 《가톨릭프레스》에 게재한 적이 있다.

▲ 요사노 아키코(&#19982;謝野晶子, 1878~1942)메이지~쇼와 시대(일본 제국)에 활동했던 여류 와카 작가이다. 메이지 시대 대표적 신여성 중 한 명이었고, 여성문학 및 여성해방운동에 관여했던 사람이기도 하다.

가톨릭 여성 수도자인 수녀들을 향해서 쓰는 형식을 갖추었지만 이 글은 실상 불교의 비구니와 기독교(개신교)의 여성 신학자와 목회자들에게도 똑같이 하고 싶었던 말이었다.

그런데 어제(11/9) 책을 읽다가 106년 전인 1911년에 일본의 여류 시인 요사노 아키코가 쓴 <산이 움직일 때가 왔다>는 짧은 시 한 편을 대하는 순간, “이것이 우리나라 주요 종교계의 여성 수행자와 성직자들을 위해 쓴 시가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요사노 아키코는 20세기 초반 산업화가 진행 중이던 나라들에서 남녀 간의 관계를 지진처럼 뒤흔들고 있는 변화를 다음과 같이 묘사했다.

산이 움직일 때가 왔다.
사람들은 내 말을 안 믿을지도 모르지만
산은 그저 잠시 잠을 잤을 뿐이다.
고대에는
모든 산들이 움직였다.
불꽃과 함께 춤을 추면서,
당신들은 믿지 않을지도 모르지만.
그래도, 오, 이건 믿어야 한다.
잠들었던 여자들이 모두,
깨어나 움직이고 있다.*

이 시 마지막 구절 “잠들었던 여자들이 모두,/ 깨어나 움직이고 있다.”에서 ‘여자들’이란 낱말 대신에 ‘비구니 ‧ 수녀 ‧ 여성 목회자들’을 넣고 읽어도 되지 않는가.

제1차 세계대전 이후에 영국에서 여성들이 투표권을 얻게 되었을 때, 《새터데이 리뷰(Saturday Review)》의 편집자는 이것이 반역과 다를 바 없다고 주장했다. “영국 남성들이 영국을 수호하기 위해 외국에서 수십만 명씩 죽어가고 있을 때” 의회가 “영국 정부를 여자들에게 넘겨주었다. (……) 집에서 편안히 살고 있던 여자들, 용기와 고생과 죽음이 이처럼 푸대접받은 적은 없다.”**

영국뿐만 아니라 미국과 서유럽 여러 나라를 비롯한 세계의 거의 모든 국가에서 비슷한 상황이 펼쳐졌을 터인데, 이런 주장이 '여성 수도자들에게 평등권을 주지 않으려고 완강하게 버티는 기독교(가톨릭 ‧ 개신교)과 불교의 남성 수행자 ‧ 성직자들의 태도 ‧ 심정과 똑같지 않았을까.

요사노 아키코가 “산이 움직일 때가 되었다”고 외친 지 한 세기가 지났다. 그런데 이 땅의 여성 수행자와 성직자들은 스스로 포기하고 안개처럼 사라질 것인가. 이제는 오랫동안 잠들어 있던 산이 깨어나 크게 흔들어볼 때가 되지 않았는가.

* Laurel Rodd, “Yosano Akiko and the Taisho Debate over the ‘New Woman’”, in Gail Bernstein 편집, Recreating Japanese Women, 1600~1945(Berkeley: University of California Press, 1991), p.180; 《진화하는 결혼MARRIAGE : A History》/ 스테파니 쿤츠 지음/ 김승욱 옮김/ 작가정신. 338 & 339쪽에서 재인용.
*
* 《진화하는 결혼MARRIAGE : A History》/ 스테파니 쿤츠 지음/ 김승욱 옮김/ 작가정신. 337쪽에서 재인용.

이병두  beneditto@hanmail.net

<저작권자 © 에큐메니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대문구 경기대로 55(충정로 2가) 한국기독교장로회 총회교육원 생명의집 204호  |  제호 : 에큐메니안
대표전화 : 070-4252-0176  |  팩스 : 02-313-0179  |  등록번호 : 서울 자 00392  |  등록일 : 2012.10.22
발행인 및 편집인 : 이해학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해학
Copyright © 2017 에큐메니안.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