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정준영 목사의 <시 짓는 목사>
마른 갈대[시 짓는 목사]
정준영 | 승인 2017.11.11 23:50

마른 갈대

저물어 가는
물든 강가

그리운 한쪽 방향으로
서 있는 마른 갈대들

바람이 슬적
지날 적마다

서로를 기대며
서걱거린다

서로를 부비는 소리
따스하다

ⓒ정준영

정준영  webmaster@ecumenian.com

<저작권자 © 에큐메니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대문구 경기대로 55(충정로 2가) 한국기독교장로회 총회교육원 생명의집 204호  |  제호 : 에큐메니안
대표전화 : 070-4252-0176  |  팩스 : 02-313-0179  |  등록번호 : 서울 자 00392  |  등록일 : 2012.10.22
발행인 및 편집인 : 이해학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해학
Copyright © 2017 에큐메니안.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