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칼럼
평등한 사회를 위한 실천의 정치2018년 녹색당의 지방선거 키워드(1) 성평등
루카 | 승인 2018.05.13 21:49
2018년 6월13일은 제7회 지방선거가 치뤄지게 됩니다. 이에 에큐메니안은 각 당이 이번 선거에 임하는 정책과 비전들을 입수해 개재하기로 결정했습니다. 각 당의 정책 내용들은 편집하지 않고 각 당에서 보내주는 것들을 화면에 맞게 편집해서 개재합니다.

영국 여성평등당의 창당 멤버이자 저널리스트인 캐서린 메이어(Catherine Mayer)는 여성평등당의 탄생 과정을 담은 책 《이퀄리아(Equal = Utopia)》(서울: 와이즈베리 펴냄, 2018) 서문에서 ‘녹색당의 성장은 다른 정당들에 새싹을 보호할 덮개를 제공했다.’라고 했다. 세계 90여 개의 녹색당(Global Greens)의 공통된 가장 중요한 가치 중에 하나가 ‘성평등’이다.

한국녹색당에서는 대표자를 여남 동수로 선출하고 여성은 물론 성소수자, 장애인, 이주민 등 소수자에 대한 차별을 하지 않도록 당헌, 당규 및 <평등문화 약속문>을 통해 실천하고 있다. 그리고 성평등이 붕괴되고 있는 혐오의 현장을 겁내지 않고 달려가기 때문이다.

▲ (왼쪽부터) 이주영 서울 강남구청장 후보, 신지예 서울시장 후보, 김영란 서울시 비례의원 후보 ⓒ녹색당

최근 미투 운동으로 인해 성평등에 대한 관심이 전 세계적으로 높다. 한국에서는 곧 2주기가 되는 ‘강남역 여성 혐오 살인사건’ 이후 정치 및 문화예술계에서의 성폭력 고발이 연이어 진행되면서 현재에 이르렀다. 하지만 우리 삶을 실질적으로 바꾸는 변화는 과연 얼마나 일어났을까? 그 가능성은 올해 2018년 지방선거 각 정당 및 후보들의 정책을 보면 가늠할 수 있다. 쉽게 말해 잘 보이지 않는 절망적인 상황이다.

올해 지방선거에서의 녹색당 출마자는 총 31명(지역구 후보 15명, 비례대표 후보 16명/18년 5월 13일 기준)인데, 그중 여성 후보가 24명, 성소수자 후보가 1명이다. 여성의 비율이 높을 수 있는 이유는, 녹색당 내 의결 구조가 성평등을 보장하고 있다는 점, 그리고 지역 총회를 통해 후보를 결정하고, 당원들이 선거를 함께 치르기 때문이다. 특히 후보자들이 선거 기간 동안 생활을 보장할 수 있도록 각 후보자들에게 기본소득을 지급하고 있다. 참고로 ‘기본소득’은 녹색당의 대표 정책 중 하나이며, 이것은 특히 비용 부담이 큰 청년당원들에게 출마의 기회를 보장하는 중요한 발판이 된다.

녹색당은 ‘성평등한 사회를 만들기 위한 공공정책’으로 아래의 내용을 주요 공약으로 내세우고 있다.

▲ 지방정부 고위직 여성 비중을 50%이상으로 확대, ▲ 지방정부 산하 위원회 위원 성별을 여성과반으로, ▲ 성차별, 성폭력 예방 교육 확대, ▲ 낙태죄 폐지 강력하게 요구, ▲ 혐오폭력 피해자에 대한 지원, ▲ 퀴어문화축제 공식 후원 및 참가

▲ 녹색당은 올해 ‘성평등한 선거 가이드’를 발표하고 당원들이 실천하고 있다. ⓒ녹색당

녹색당은 2012년 창당 직후 첫 총선을 치렀고, 올해 네 번째 선거를 맞이한다. 2016년 총선 때 선거사무원을 하고 있던 여성 당원들이 길 위에서 일부 유권자들에게 성추행 등 피해를 입었고, 이 경험을 반복하지 않기 위해 올해는 ‘성평등한 선거 가이드’를 발표하여 당원들이 숙지하고 피해를 방지하면서 선거사무원끼리 서로 존중하는 선거 문화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단순히 ‘당선’만을 위한 선거가 아니라 일상부터 바꿔내는 선거, 바로 녹색당의 가치이자 존재의 이유이다. 일상이 바뀌지 않는다면 정치도 바뀔 수가 없다. 혐오가 사라지고 누구나 가치를 인정받는 평등한 사회, 녹색당은 당원들이 직접 정책을 실천하고 그 힘으로 여러분을 ‘혐오의 정치’에서 벗어나고자 하는 손 내밀고 있다.

루카  skywalker8192@daum.net

<저작권자 © 에큐메니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대문구 경기대로 55(충정로 2가) 한국기독교장로회 총회교육원 생명의집 204호  |  제호 : 에큐메니안
대표전화 : 070-4252-0176  |  팩스 : 0303-3442-0176  |  등록번호 : 서울 자 00392  |  등록일 : 2012.10.22
발행인 및 편집인 : 이해학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해학  |  E-mail : webmaster@ecumenian.com
Copyright © 2018 에큐메니안.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