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정준영 목사의 <시 짓는 목사>
벼랑끝<시 짓는 목사>
정준영 | 승인 2018.05.26 23:01

벼랑 끝

위태로운 곳에 올랐네
밤새 비가 내린 후
아래로 내려다 보이는 계곡
물은 구구절절이
울고 불고 흘렀네
내가 할 수 있는 것은
아래를 멀리 내려다 보는 시선
두렵고 떨렸네
삶은 언제나 위태로운 것
임을 벼랑 끝이 보여주었네
나는 이제 아네
올려다보면 나보다 다
높은 곳에 있다는 것을
나는 이제 또 아네
내려다 보면 다
낮은 곳에 있다는 것을
걷고 싶었네
낮지도 높지도 않은 길을
좀 쉬고 싶었네
높은 산은 모두
벼랑 끝을 살고 있었네

ⓒGetty Image

정준영  webmaster@ecumenian.com

<저작권자 © 에큐메니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종로구 김상옥로 30, 402호  |  제호 : 에큐메니안
대표전화 : 070-4252-0176  |  팩스 : 0303-3442-0176  |  등록번호 : 서울 자 00392  |  등록일 : 2012.10.22
발행인 : 홍인식  |  편집인 : 이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인식  |  E-mail : webmaster@ecumenian.com
Copyright © 2023 에큐메니안.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