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계·교회 보도
기독반성폭력센터, 성폭력 상담통계 발표가해자 목회자가 제일 많고, 예장통합이 제일 높아
이정훈 | 승인 2019.01.02 19:37

기독교반성폭력센터(박종운 이사장, 김애희 센터장)가 2018년 1월부터 12월까지 접수 및 사건 지원했던 사건을 토대로 상담 통계를 집계해 2019년 1월2일 보도자료를 발표했다.

목회자(리더)-교인 간 성폭력 접수 가장 많아

기독반성폭력센터에 따르면 2018년 센터로 총 86건(96회)이 접수되었다고 한다.

이들 접수 사례 중 목회자(목회자 및 선교단체 리더)가 교인에게 성폭력을 저지른 경우는 총 51건(59%)으로 전체 사건의 과반수를 넘는 비중을 차지한 것으로 밝혀졌다. 가해자 직분별로는 담임목회자가 33건으로 가장 높았고 부목회자(부목사‧전도사), 선교단체 리더, 교수도 24건, 6건, 4건으로 각각 집계되었다.

이에 대해 기독교반성폭력센터는 성폭력 사건이 가해자 개인의 일탈, 비행이 아닌, 불평등한 권력 구조 안에서 필연적으로 발생할 수밖에 없는 구조적 원인이 존재함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지적했다.

가해 지목인 소속, 정통 교단이 비(非)교단, 이단보다 월등히 높아

또한 가해 목회자들의 소속을 살펴봤을 때, 예장 통합 16건(19%), 예장 합동 14건(17%), 감리회 6건(7%) 등 정통 교단 소속이 총 52건(61%)으로 비(非)교단에 비해 비율이 압도적으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여기에 청년 및 청소년이 주로 활동하는 기독교 단체(선교단체) 7건(8%)으로 접수되었다. 기독교반성폭력센터에 따르면 미투 운동 초기에 언론에 크게 보도됐던 정통 교회에서 이단으로 부류한 케이스는 6건(7%)으로 집계되었다.

피해자 중 미성년 경우가 총계의 1/4 차지

이어 기독교반성폭력센터는 피해자의 성별과 연령별 현황을 확인한 결과, 피해자가 여성인 경우는 85건(99%), 남성인 경우는 1건(1%)으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이 중 피해자가 사건 당시 성년인 경우는 62건(72%)이었고, 미성년인 경우는 21건(24%)으로 드러난 것이다.

전체 상담 건수의 1/4가량이 미성년을 대상으로 한 성폭력 사건임을 알 수 있었다.

기독교반성폭력센터, 다층적으로 피해자 지원해

마지막으로 기독교반성폭력센터는 올해 접수된 총 86건 중 50건을 지원했다고 발표했다. 심리 상담 및 회복 프로그램 연계 등 ‘심리 정서 지원’이 총 32건으로 가장 활발히 진행되었다고 밝혔다. 교단 내 가해자 징계 촉구, 교회 관계자 면담, 자문, 시위 지원 등 교회 내에서 문제를 해결하는 ‘공동체적 해결 지원’은 총 22건을 지원했다는 것이다.

피해자가 형사 고소할 경우 변호사 자문 및 탄원서 제출 등을 하는 ‘법적 지원’은 총 14건으로 집계되었다.

이정훈  typology@naver.com

<저작권자 © 에큐메니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종로구 대학로 19 한국기독교회관 503호  |  제호 : 에큐메니안
대표전화 : 070-4252-0176  |  팩스 : 0303-3442-0176  |  등록번호 : 서울 자 00392  |  등록일 : 2012.10.22
발행인 : 홍인식  |  편집인 : 이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인식  |  E-mail : webmaster@ecumenian.com
Copyright © 2024 에큐메니안.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