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보도
독일 슈피겔 紙(지), 성서를 취재하다『성서, 인류의 영원한 고전: 고고학으로 파헤친 성서의 역사』(21세기북스, 2019)
이정훈 | 승인 2020.01.13 17:28

“주당 1백만 부 발행부수를 자랑하며 유럽과 독일에서 가장 많이 읽히는 잡지” 독일의 시사주간지 Spiegel(슈피겔)에 꼬리표처럼 따라다니는 수식어이다. 1947년 ‘Rudolf Augstein’(루돌프 아우크슈타인)이 독일 함부르크에서 창간한 이 잡지는 기자만 200명에 이르는 여느 일간지를 넘어서는 규모를 갖추고 있다.

그간 슈피겔 紙(지)는 수많은 특종 기사와 권력의 부정부패에 대해 매섭고 비판적인 시각으로 기사를 양산해 냈다. 최근 2018년 유명 축구 선수들에 대한 이적료, 급료, 계약정보, 구단 간의 비밀 협약을 대중에 알리고 선수와 구단, 축구협회의 감추어진 비밀을 폭로하는 웹사이트인 ‘Football Leaks’(풋불리크스)와 함께 “UEFA와 유럽축구계의 작종 비리·부패 의혹”을 폭로해 다시 한 번 세간의 이목을 집중시키기도 했다. 성역(聖域) 없는 취재와 권력 감시를 수행하는 언론의 표상처럼 여겨지고 있다.

슈피겔 기자들, 학문적 성과를 따라 취재했다

이런 슈피겔이 성서를 말한다면 어떤 모습일까? 독일어 원제는 『Die Bibel: Das mächtigste Buch der Welt』이고 직역하자면, “성서: 세상에서 가장 강력한 책” 정도가 된다. 우리말로는 이승희 선생에 의해 『성서, 인류의 영원한 고전: 고고학으로 파헤친 성서의 역사』(이하, ‘성서’)라는 제목으로 2019년 12월 ‘21세기북스’에서 출판되었다.

이 책은 슈피겔 특별판 시리즈 중의 하나인 「Der Spiegle Geschichte」(슈피겔 역사) 2014년 제6호로 발행된 것이었다. 이것을 2015년 11월 독일의 한 출판사인 Deutsche Verlags-Anstalt가 다시 단행본으로 출판했다. 슈피겔 특별판 시리즈는 방금 언급한 ‘슈피겔 역사’뿐만 아니라 「Der Spiegle Wissen」(슈피겔 지식), 「Der Spiegle Biografie」(슈피겔 전기), 「Der Spiegle Spezial」(슈피겔 스페셜) 등의 주제 아래 세계의 역사와 인문학, 과학, 인물 등을 여러 학자의 균형 잡힌 시선으로 분석해 내놓고 있다.

슈피겔 취재진들은 ‘성서’라는 책에서 우리말 번역의 부제처럼 고고학적 발견을 기반으로 고대 근동의 전승들과의 비교를 통해 성서를 조명한다. 아울러, 특히 4부와 5부에서는 성서 이후 시대의 역사적 사건들을 추적한다. 성서에 의해 영향을 받은 사건들이나 문화 이야기들을 소개하기도 한다.

목차들을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서문

01 책들의 책
● “집어라, 그리고 읽어라!”-2000여 년의 시간 동안 이 성스러운 문서는 사람들의 생각에 큰 영향을 주었다_요하네스 잘츠베델

● “역사적 핵심에 창작된 이야기가 덧붙다”-성서의 형성에 대한 구약학자 에른스트 악셀 크나우프와의 인터뷰_아네테 그로스본가르트, 요하네스 잘츠베델

02 유대인들의 성스러운 경전
● 나는 주님, 너의 하나님이다-파괴된 성전을 대체한 히브리 성서의 탄생_크리스티나 마롤트
● 설형문자 속의 방주-노아의 방주와 닮은 대홍수 이야기들_칼리 리히터)
● 고대를 정밀하게 계산하는 시간 측정기-고고학자 이스라엘 핑켈슈타인의 성서 속 역사적 진실 찾기_마티아스 슐츠
● 하나님의 증언자-처음이자 마지막으로 하나님을 보고 들은 증언자, 모세_마티아스 슈라이버
● 하나님과 함께 먹고 마시기-구약성서의 복잡한 음식 규정과 종교적인 상징_요아힘 모어
● 불멸의 영웅들-아버지와 아들: 다윗과 솔로몬, 종교적 신실함의 인격화_베티나 무살
● 수수께끼 같은 통치자-시바의 여왕이 지닌 종교적 상징과 역사적 진실_한스-울리히 슈톨트
● 종교적 쟁투의 시대-가장 오래된 초기 유대교의 성스러운 문서, 쿰란 두루마리_디터 비베거, 카탸 죄네켄
● 전설의 영향-시대를 넘어 격언이 된 예언자들의 경고_닐스 클라비터
● 70명의 노인들-그리스어 토라 ‘셉투아진타’가 끼친 영향들_미하엘 프뢸링스도르프

03 그리스도인들의 신앙서
● 기쁜 소식-같고도 다른 네 가지 복음서들_얀 풀
● 제 눈 속의 들보-복음서 속 비유적 표현들_슈테판 베르크
● 내 몸의 가시-사도 바울은 자기 확신을 위해 스스로를 채찍질했다_아네테 브룬스
● 언제나 동정녀-마리아, 그리스도교의 여주인공_미하엘 존트하이머
● 성서의 애무-교부 히에로니무스의 라틴어 성서, ‘불가타’_마르쿠스 베르베트

04 모두를 위한 성서
● 사탄의 사자들-중세 교회는 모든 힘을 다해 성서의 독점을 지키려 했다_게오르크 뵈니쉬
● 마음의 욕구와 불세례-마르틴 루터는 성서를 대중을 향해 열어젖혔다_우베 클루스만
● 신이여, 국왕을 지켜주소서!-킹 제임스 성서의 탄생 비화_마르틴 스코에리스
● “너희들의 마음은 죄로 가득 찼다”-선교사 존 엘리엇은 왜 인디언 성서를 썼을까?_프랑크 타도이츠

05 성서 비평: 믿음과 실제
● 환희의 눈물-콘스탄틴 티셴도르프는 시내 산에서 어떻게 가장 오래된 성서를 발견했을까?_크리스토프 군켈
● 황제를 위한 무덤-삽으로 주님의 흔적을 찾는 성서고고학_안젤리카 프란츠
● 아담의 갈비뼈-어떤 젊은 미국 여성이 성서에 따라 1년 살기를 결정한 이유_피오나 엘러스
● 신화적 차원-〈엑소더스〉, 리들리 스콧의 기념비적 성서 영화_라스-올라프 바이어
● 하늘에 계신 아버지-정신분석학이 해석한 신 없는 믿음_로마인 라이크
● 다리를 놓는 사람들-유대인, 그리스도인, 무슬림 모두의 존경을 받는 선조 아브라함_디터 베드나르츠, 크리스토프 슐트

용어 해설 / 연대표 / 참고 문헌 / 저자 약력 / 감사의 글 / 인명 색인

성서는 여전히 영향력을 가지고 있다?

기자 개인적으로 가장 재미있게 읽었던 부분은 이 책의 제5부 제3장 “아담의 갈비뼈-어떤 젊은 미국 여성이 성서에 따라 1년 살기를 결정한 이유”였다. 미국 오하이오(Ohio) 주 데이턴(Dayton) 시에 살고 있는 ‘레이첼 헬드 에반스’(Rachel Held Evans)라는 여성에 관한 이야기이다. 그녀가 이렇게 살아보기로 작정한 것에 대해 이렇게 취재해 놓았다.

“성서에 나오는 문자 그대로 살아보려고 했다. 그것도 여성으로서, 성서의 계명을 자키고, 이에 대한 책을 쓰기로 했다. 왜? 단순한 이유다. 그녀는 작가이고, 언제나 좋은 이야깃거리를 찾고 있었기 때문이다.”(296)

한 가지 재미있는 사실은 이 ‘데이턴’이라는 도시 자체이다. 데이턴은 극보수 개신교의 영향을 강하게 받은 텍사스에서 플로리다까지 미국 동남부 지역을 일컫는 ‘Bible Belt’에 속해져 있다. 그 중 벨트의 버클이라고 할 정도로 중심으로 여겨지는 곳인데, 특히 80여 년 전에 이곳에서 전설의 ‘원숭이 재판’이 열렸다. 1925년 성서를 신봉하는 그리스도인들이 찰스 다윈(Charles Robert Darwin)의 진화론 확산을 막으려는 소송을 제기했고, 결국 재판에서 승리한 사건이다.

성서는 역사적 사실을 전하려 하지 않았다

이 책의 한 대목만 소개한 것이지만, 이 책 ‘성서’는 성서의 형성에서부터 현대에 이르는 성서의 영향력을 추적했다. 책의 원제처럼 성서가 여전히 세상에서 가장 강력한 영향력을 발휘하게 된 역사를 취재한 것이다. 어쩌면 왜 성서가 아직도 영향력이 있는지 되묻는 책이라는 생각도 든다.

마지막으로 이 책의 가장 중요한 부분이라고 생각되는 제1부 제2장 ““역사적 핵심에 창작된 이야기가 덧붙다”-성서의 형성에 대한 구약학자 에른스트 악셀 크나우프와의 인터뷰”에서 크나우프 교수가 이야기한 한 대목을 소개하며 마치고자 한다.

“성서 저자들은 사실을 전달하려고 하지 않았습니다. 토라와 <여호수아기>는 이스라엘의 거대한 신화를 담고 있습니다. 그 신화란 토라와 축복받은 땅의 약속, 소예언자들과 바빌론 유배와 신화에 대한 내용입니다. 모세오경과 <여호수아기>를 역사로 여기는 건 이미 헬레니즘적 오류입니다. 허구라는 증거도 충분히 있습니다. 사람이 900세까지 살았다는 이야기가 그 예가 되겠죠. 이를 사실로 여겨서는 결코 안 됩니다.”(53-54)

이정훈  typology@naver.com

<저작권자 © 에큐메니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종로구 김상옥로 30, 402호  |  제호 : 에큐메니안
대표전화 : 070-4252-0176  |  팩스 : 0303-3442-0176  |  등록번호 : 서울 자 00392  |  등록일 : 2012.10.22
발행인 : 윤인중  |  편집인 : 이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인중  |  E-mail : webmaster@ecumenian.com
Copyright © 2020 에큐메니안.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