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계·교회 인터뷰
“일용직·비정규직 노동자들은 더 힘든 상황이지 않나”채수일 경동교회 담임목사, 방송예배로 전환
이정훈 | 승인 2020.02.25 17:26

한국기독교장로회 소속의 대표적인 교회인 ‘경동교회’(채수일 담임목사)가 돌아오는 3월1일(일) 주일 예배부터 방송예배로 전환한다고 밝혔다.

COVID-19 사태가 지역감염 상황으로 번지고 있는 가운데 더 이상의 감염을 막기 위한 방편인 것이다.

채수일 목사는 전화 인터뷰를 통해 “다른 장소에서 예배를 진행하지 않고 예전처럼 본당에서 교역자들만 참석한 상태에서 예배를 드리고 이를 생중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한국기독교장로회의 대표적인 교회인 경동교회가 돌아오는 3월1일 주일예배부터 방송예배로 전환한다고 밝혔다. ⓒGetty Image

특히 예배 가운데 여러 순서들 중 “성가대는 연습을 위해 모여야 하는 상황이니 이것도 위험한 것 같아, 특송이나 특주로 대체하기로 했다.”고 언급했다.

또한 이미 방송 예배를 진행하고 있는 여타 교회들이 온라인 헌금을 요청해 눈살을 찌부리게 하는 경우에 대해서도 채 목사는 “일체 헌금에 대한 안내는 하지 않기로 했다. 당회에서도 논의가 되기도 했지만 하지 않기로 최종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채 목사는 이번 COVID-19 사태가 장기화될 가능성도 큰만큼 교회 온라인 예배의 장기화도 대비하고 있다고 했다.

채 목사는 “최종 확진자가 나와도 2주 후까지 기다려야 한다. 그런데 지금 상황이 지역감염으로 들어선 상태라 어쩔 수 없이 장기화를 생각해야 하지 않을까 한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방송 예배가 장기화될 경우 교회가 여러 가지로 힘들지 않겠냐는 기자의 질문에 “교회만 힘든 것이 아니다. 일용직 노동자들이나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얼마나 더 힘들겠나. 그런 분들에 비하면 교회는 그나마 덜 힘든 것 아닌가 생각한다. 그리고 힘들어도 같이 이 어려운 상황을 극복할 수 있도록 교회가 적극적으로 협조하는 것이 맞다고 생각한다.”고 응답했다.

채 목사의 언급과 같이 지역 감염 상황에 들어서 이번 COVID-19 사태는 장기화가 분명해 보인다. 이에 따라 교회도 장기적인 전망을 가지고 교회의 여러 가지를 살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사회적으로나 교회적으로 COVID-19 사태는 변곡점이 되고 있다.

▲ 지난 해 재의수요일 예배를 인도하고 있는 경동교회 채수일 담임목사 ⓒ경동교회

이정훈  typology@naver.com

<저작권자 © 에큐메니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종로구 김상옥로 30, 402호  |  제호 : 에큐메니안
대표전화 : 070-4252-0176  |  팩스 : 0303-3442-0176  |  등록번호 : 서울 자 00392  |  등록일 : 2012.10.22
발행인 : 윤인중  |  편집인 : 이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인중  |  E-mail : webmaster@ecumenian.com
Copyright © 2020 에큐메니안.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