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
당신의 입이 당신의 ‘손’일 때 코로나바이러스의 난제코로나19 속 장애인들의 고단한 삶
BBC/이정훈 | 승인 2020.05.30 16:44
▲ ‘탈리도마이드 소사이어티(Thalidomide Society)’ 제프 아담스-스핑크(Geoff Adams-Spink) 회장 ⓒBBC

많은 장애인들은 코로나바이러스 대유행 동안 안전을 위해 그들의 일상에 적응하는데 어려움을 직면했다. ‘탈리도마이드 소사이어티(Thalidomide Society)’ 제프 아담스-스핑크(Geoff Adams-Spink) 회장은 일부 탈리도마이드 생존자들이 얼마나 자주 손 대신 입과 발을 업무에 사용하는지를 깨닫고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고 밝혔다.

친구이자 동료인 탈리도마이드 생존자인 베리스포드(Berrisford)는 코로나바이러스에 의해 야기된 위험에 대해 나와 우리 공동체의 다른 구성원들에게 처음으로 주의를 환기시켰다.

탈리도마이드는 1950년대 후반에서 60년대 초반 임산부에게 투여된 입덧 약품이었지만, 일반적으로 태어난 아기들에게 팔다리가 짧아지는 원인이 되었다. 베리스포드와 나 둘 다, 그것은 우리의 팔에 영향을 주었다.

베리스포드는 친구들을 위한 페이스북 게시글에서 Covid-19가 유럽과 미국을 강타한 직후 쇼핑 여행을 떠난 동안 안전을 유지하기 위해 많은 시간을 보냈다고 묘사했다.

그는 자신의 슈퍼마켓의 카트를 꼼꼼하게 닦았고, 항상 사회적 거리를 유지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정부의 지침에 따라 자신을 안전하게 지켜주는 지식을 따라 그가 구입한 물품들을 집으로 가져갔다. 아주 잘한 일이었다.

집에 도착해, 허기짐과 자신 앞에 놓인 음식에 유혹되어, 그는 맛있어 보이는 것을 움켜쥐고 인생의 대부분을 해온 방식인 치아로 포장지를 뜯었다.

그가 순간적으로 잊어버린 그 정교한 주의사항들에도 불구하고, 그는 종종 그런 일을 하기 위해 그의 손 대신 그의 입에 의존한다.

▲ 제프 아담스-스핑크(Geoff Adams-Spink) 회장 ⓒBBC

위생을 지키기 위한 여러 과정과 절차들은 우르릉거리는 위와 짧은 팔을 가진 우리들 중 많은 사람들이 수십 년 동안 매일 몇 번씩 사용해왔던 해결책으로 인해 효과적으로 좌절되었다.

그렇다면 손 대신 간단한 작업에 입을 사용할 때 코로나 바이러스를 어떻게 대처해야 할 것인가?

이 상황에서 내 친구나 나에게 손 씻기 원칙이 다른 많은 사람들만큼 효과적이지 않다는 것을 반드시 지적할 필요는 없다.

하지만 공공장소에서 온 무엇인가를 입에 넣는 것은 잠재적으로 바이러스를 여러분의 몸으로 바로 옮길 수 있다 – 그것은 매우 직접적인 전염이 될 것이다.

많은 탈리도미드 생존자들은 단순함과 속도를 위해 베리스포드와 같은 입을 이용하는 기술을 사용한다. 치과의사는 치아로 병을 여는 것(나사 윗부분 종류이니까 걱정하지 마세요)은 지속적인 손상을 초래할 것이라는 것을 끊임없이 상기시킨다. 교정은 이미 약간의 손상을 가져왔다.

그러나 바로 지금, 코로나바이러스가 유행하고 있는 상황에서의 삶은 내가 집에 돌아오면, 내가 포장을 열고 내용물을 먹기 전에, 내가 구입한 모든 물품들을 세척하며 조심해야 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아니면 내 집 안에 있는 누군가에게 먼저 손을 씻도록 도와달라고 부탁할 수도 있다.

딜레마를 일으킬 수 있는 것은 단지 우리의 입만이 아니다. 몇몇 장애인들은 돌봄노동자들로부터 2m(6ft) 거리를 유지하려고 애쓰면서 겪는 어려움에 대한 이야기들을 이미 많이 써놓았다. - 누군가가 샤워기에서 내 머리를 감겨준다면, 그들은 나처럼 위험 지역에 있는 것이다.

▲ 제프 아담스-스핑크: 많은 탈리도마이드 생존자들은 손을 대신해 그들의 발을 사용하는 것을 배웠다. ⓒBBC

탈리도마이드 생존자들은 60대로 접어드는 동갑내기들이지만, 이제 우리는 이 유행병과 관련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완전히 새로운 도전에 직면해 있다. 우리는 백신을 기다린 후에야 우리의 오래된 기술과 해결책들을 다시 사용할 수 있을 것이다. 친구는 그의 성격이 고스란히 묻어나는 가슴 아픈 말을 했다: “우리는 ‘어떻게’라는 책을 다시 써야 한다(다시).”

이것은 나로 하여금 상체에 장애를 가지고 사는 것에 부정적인 측면뿐만 아니라 긍정적인 측면도 있을 수 있다는 생각을 하게 했다.

아마도 펜을 사용하거나 과자 한 봉지를 열기 위해, 우리가 우리의 입과 턱을 많이 사용하지만, 우리들 중 많은 사람들은 허리 높이나 그 이하에서 무엇인가를 하기 위해 발을 사용하는 것에 매우 능숙하다.

예를 들어, 나는 내 얼굴이나 입 근처 어디에도 가지 않는 내 발을 이용해 자동으로 문을 열고 닫거나 변기를 씻어낼 것이다. 그리고 결국 그 양말들은 세탁에 들어간다.

▲ 탈리도마이드 생존자들에게 화장지가 없어도 별문제가 없다. ⓒNeil Hall/BBC

화장실에서 사용하는 두루마리 화장지를 놓고 싸우는 사람들의 영상을 봤을 때, 이런 언급을 하는 것에 대해 용서해 주길 바란다, 하지만 나는 조금 으스스한 기분이 들었다.

팔이 짧은 많은 다른 탈리도마이드 생존자들과 마찬가지로, 나는 어린 시절부터 비데나 샤워 화장실을 사용해 왔다 - 심지어 여행 중에 사용하기 위해 휴대용을 가지고 다닌다.

그러므로 우리는 화장지가 부족하다고 강조할 필요가 없는 극소수의 사람들 중 하나이다.

BBC/이정훈  typology@naver.com

<저작권자 © 에큐메니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BC/이정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종로구 김상옥로 30, 402호  |  제호 : 에큐메니안
대표전화 : 070-4252-0176  |  팩스 : 0303-3442-0176  |  등록번호 : 서울 자 00392  |  등록일 : 2012.10.22
발행인 : 홍인식  |  편집인 : 이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인식  |  E-mail : webmaster@ecumenian.com
Copyright © 2022 에큐메니안.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