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보도
방역 구실 가금류 살처분, 명분도 실리도 없다기환연 성명서 발표하고 살처분 즉각 중단 요구
이정훈 | 승인 2021.01.27 16:11
▲ 조류 독감 전염 방지를 구실로 가금류를 살처분하고 있다. ⓒNew1

기독교환경운동연대(이하 기환연)가 지난 1월21일 농림축산식품부가 발표한 자료를 인용, 조류독감 전염 방지대책을 이유로 2,000만 마리에 달하는 가금류를 살처분한 것에 대해 “20세기 아우슈비츠에서 해결이라는 임으로 자행된 집단 학살”이라며 강하게 비판하고 나섰다. 대상이 인간이 아닌 가금류라는 것을 제외하면 잔임함과 부당함은 동일하다는 것이다. 생명에 대한 존중과 성찰이 없는 사회가 만들어 낸 비극이라고 일갈했다.

기환연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말 전북에서 고병원성 조류 인플루엔자(AI)가 발생한 이후 제주도를 제외한 전국에서 발견된 조류독감 확진 건수는 총 66건이라고 한다. 이에 따라 전염 방지대책이라는 미명으로 자행된 집단적 살처분은 같은 달 19일 기준 무려 1,929만여 마리에 이른다는 것이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산란계가 878만 8000마리, 육계는 552만 9000마리, 육용오리 162만 3000마리가 살처분되었다.

또한 기환연은 “조류독감 발생 현장으로부터 인근 3km내 모든 농가의 가금류를 몰살시키는 집단 살처분 정책의 명분은 예방”이라고 언급했다. 하지만 이는 “백신 접종이라는 훨씬 더 과학적이고 명백한 예방책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조류 관련 식품의 수출에 유리한 조류 인플루엔자 청정국 지위를 유지하려는 경제적 논리의 결론일 뿐”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매년 연례행사를 치르듯 찾아오는 AI 조류독감과 수천만 마리에 이르는 가금류의 대량 살처분의 방식은 예방의 실효성도 낮을뿐더러, 농장주를 비롯한 모든 과정을 집행하는 관계 당사자들, 그를 지켜보는 사람들에게 심각한 정신적, 심리적, 경제적, 환경적 위협으로 돌아올 뿐”이라고 주장했다.

마지막으로 기환연은 이러한 명분 없는 동물 학살과 관련 관계 당국을 향해 ▲ 무조건적인 살처분 행정명령을 즉시 중단할 것, ▲ 동물권과 가축생활권이 보장되는 ‘동물복지 축산정책’을 확대할 것 등을 요구했다.

이정훈  typology@naver.com

<저작권자 © 에큐메니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종로구 대학로 19 한국기독교회관 503호  |  제호 : 에큐메니안
대표전화 : 070-4252-0176  |  팩스 : 0303-3442-0176  |  등록번호 : 서울 자 00392  |  등록일 : 2012.10.22
발행인 : 홍인식  |  편집인 : 이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인식  |  E-mail : webmaster@ecumenian.com
Copyright © 2023 에큐메니안.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