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성서
새로운 존재가 되는 사십 일재의수요일-2021년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부활절 맞이 묵상집 ①
NCCK | 승인 2021.02.17 16:46
▲ Daniele da Volterra, 「The Prophet Elijah」(1550-1560) ⓒGetty Image

열왕기상 19:7-8

주님의 천사가 두 번째 와서, 그를 깨우면서 말하였다. “일어나서 먹어라. 갈 길이 아직 도 많이 남았다.” 엘리야는 일어나서, 먹고 마셨다. 그 음식을 먹고, 힘을 얻어서, 밤낮 사십 일 동안을 걸어, 하나님의 산인 호렙 산에 도착하였다.

지난해 봄을 기억해 보세요. 상상도 못했던 코로나19 재난이 세계를 충격과 공포 속에 빠뜨렸습니다. 공교롭게도 세계보건기구의 팬데믹 선포와 함께 시 작된 전 지구적 격리와 봉쇄 기간은 그리스도교의 사순절과 겹쳤습니다. 사순 절은 사십 일四旬 동안 예수 그리스도의 삶과 사랑과 고통을 기억하고 묵상하 는 절기입니다. 그런데 격리를 뜻하는 영어 단어 ‘쿼런틴quarantine’에도 ‘사 십’이라는 의미가 들어 있습니다.

사십은 유대-그리스도교 전통에서 중요한 의미가 있는 수입니다. 히브리 인은 사십 년 동안 광야를 떠돌았고, 지친 엘리야는 사십 일 동안 광야를 걸었 고, 예수님도 사십 일 동안 광야에서 사탄의 시험을 받으셨습니다. 사십은 변 화의 과정을 상징합니다. 히브리 노예가 자유인이 되고, 지친 예언자가 새 힘 을 얻고, 메시아가 소명을 깨닫습니다. 사십 년, 사십 일은 새로운 존재가 되 는 변화의 시간입니다.

백신 접종 계획이 가시화되고 있지만 완료되기까지는 상당한 기간이 필요 할 것이기에, 올해 사순절에도 우리는 사십 일 동안 홀로 있을 때가 많을 겁니 다. 피할 수 없는 재난의 시간이라면 이번 사순절 사십 일을 단지 격리나 고립 의 위기가 아니라, 우리의 신앙과 삶을 깊이 들여다보고, 참 나와 하나님을 만 나고, 그래서 코로나 이후를 살아갈 새로운 존재로 변화하는 영적 수행의 기회 로 삼으면 어떨까요?

• 주님, 내가 홀로 있을 때, 나보다 나에게 더 가까이 계시는 당신을 만나게 해 주십시오.

NCCK  kncc@kncc.or.kr

<저작권자 © 에큐메니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NCCK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재난 속의 기쁨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종로구 김상옥로 30, 402호  |  제호 : 에큐메니안
대표전화 : 070-4252-0176  |  팩스 : 0303-3442-0176  |  등록번호 : 서울 자 00392  |  등록일 : 2012.10.22
발행인 : 홍인식  |  편집인 : 이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인식  |  E-mail : webmaster@ecumenian.com
Copyright © 2021 에큐메니안.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