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성서
튼튼하게 서 있기2021년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부활절 맞이 묵상집 ④
NCCK | 승인 2021.02.20 16:33
▲ 언약궤가 먼저 강에 들어가고 이스라엘 백성들이 강을 건너기까지 한 가운데 서 있었다. ⓒGetty Image

여호수아기 3:8, 17

“이제 너는 언약궤를 멘 제사장들에게, 요단 강의 물 가에 이르거든 요단 강에 들어가서 서 있으라고 하여라.” … 온 이스라엘 백성이 마른 땅을 밟고 건너서, 온 백성이 모두 요단 강을 건널 때까지, 주님의 언약궤를 멘 제사장들은 요단 강 가운데의 마른 땅 위에 튼튼하게 서 있었다.

이집트를 탈출한 노예 무리들이 광야 40년 동안 잘 정비된 공동체가 되어 이 제 약속의 땅 가나안으로 들어가는 순간입니다. 급하게 굽이쳐 흐르는 요단강을 건너는 것은 홍해의 갈대바다를 건너는 것보다 더 심각한 문제입니다. 하나님의 이끄심으로 강물이 좌우로 끊어져 다른 방향으로 흐를 때 그들은 안전하 게 건넜습니다. 그 동안 제사장들은 주의 언약궤를 메고 강의 한가운데에 버티고 서 있었다는 기록에 뭉클해집니다.

힘든 시기일수록 나 자신의 무게와 정체성이 중요합니다. 필요한 것은 내손 으로 만들어 채우는 핸드메이드, 조용히 머물 수 있는 정주定住, 홀로 견디어 내는 신독愼獨, 모두 자기 자신으로 머물 수 있게 하는 힘입니다. 무거운 언약궤를 메고 강 한가운데서 든든히 버티어 준 제사장들의 힘입니다. 코로나 발 팬데믹을 겪으면서 우리 모두가 이 세대를 견인할 든든한 지도자들로 서 있게 되기를 소망합니다.

• 주님, 어려움에 처한 이 세대를 위해 기도하고 든든히 버티는 우리가 되게 하여 주십시오.

NCCK  kncc@kncc.or.kr

<저작권자 © 에큐메니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NCCK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아픔 속으로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종로구 김상옥로 30, 402호  |  제호 : 에큐메니안
대표전화 : 070-4252-0176  |  팩스 : 0303-3442-0176  |  등록번호 : 서울 자 00392  |  등록일 : 2012.10.22
발행인 : 홍인식  |  편집인 : 이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인식  |  E-mail : webmaster@ecumenian.com
Copyright © 2021 에큐메니안.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