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칼럼
논리와 명분을 그리는 사람십자가 이야기 29
김경훈 작가(사진·십자가 목공예) | 승인 2021.10.02 16:21
ⓒ김경훈 작가

세상 살면서 논리와 명분의 중요성은 두말할 나위 없이 크다. 하지만 나는 여기에 실리를 넣어서 3박자 개념을 중시 한다. 이는 나 혼자만의 철학일 수도 있고 아니면 고집인 단어다.

논리를 기초라고 한다면 명분은 결론이 되는 것이다. 그 과정 속에 실리가 들어가 중재 역할도 하고 한쪽을 편들며 상대의 강공을 누그러뜨리는 일도 한다. 세상에 아무리 논리가 정연 하다고 명분을 누를 수 없고, 명분이 중요 하다고 논리 없는 실천은 사상누각이 될 수 있기에 조심 또 조심해야 한다. 이럴 때 얌채스럽더라도 실리적 측면에서 손해로 인한 충격이 심하다고 여기면 실천에 옮기는 것을 삼가 해야 한다.

논리도 없고 명분도 없이 실리도 찾지 못하는 사람은 언제나 이 말 했다, 저 말 하는 전형적 그림을 그리고 있다. 잘 그리는 그림이라면 그나마 다행이지만 자기는 비구상 화가라면서 이해도 못하는 그림을 그리고 나서 추상화라는 억지가 나올까봐 그게 걱정이다.

십자가는 논리와 명분이 충분하며 실리도 얼마든지 얻을 수 있어서 좋다. 십자가 하나에서 뭘 그리 대단한 결론을 내리냐고 할지는 몰라도 세상에서 넘어지고 쓰러져 도저히 혼자 일어서기 어려울 지경에 십자가 붙잡고 일어선 사람은 하나같이 입 모아 말한다. “십자가는 진정 나의 모든 것”이라고. 그런 의미에서 나는 확실한 논리와 명분을 찾아 이 땅에서 자신 있게 주님만 바라보는 예수 믿는 사람들이 점점 늘기를 바란다.

ⓒ김경훈 작가

김경훈 작가(사진·십자가 목공예)  kimkh530@gmail.com

<저작권자 © 에큐메니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종로구 김상옥로 30, 402호  |  제호 : 에큐메니안
대표전화 : 070-4252-0176  |  팩스 : 0303-3442-0176  |  등록번호 : 서울 자 00392  |  등록일 : 2012.10.22
발행인 : 홍인식  |  편집인 : 이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인식  |  E-mail : webmaster@ecumenian.com
Copyright © 2021 에큐메니안.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