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계·교회 보도
기독교대선행동, 차별금지법 반대하는 기독교 근본주의 강하게 비판각 당 대선후보들에게 차별금지법 정책 제시 요구
이정훈 | 승인 2021.12.15 15:46
▲ 차별금지법 제정을 둘러싼 기독교 내의 갈등이 깊어지고 있다. ⓒ연합뉴스

‘2022 기독교대선행동’이 “차별금지법 없이 평등한 사회는 없다”며 각 당의 대선 후보들에게 차별금지법 제정을 정책적으로 제시할 것을 요구했다.

기독교대선행동은 “차별로 인한 사회적 갈등이 갈수록 증폭되는 현실은 한국 사회가 성숙한 민주주의를 향해 나아가는 길에 커다란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어 “사회적 약자와 소수자에 대한 차별은 사회적 헤게모니와 권력의 문제와 연관되어있는 만큼 결코 시민들의 선의(善意)로만 해결될 수 없다.”며 “‘차별금지법(평등법)’과 같은 최소한의 법적 기반이 없이 평등한 사회는 불가능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차별금지법안의 연내 국화 통과가 불투명하다.”고 예상하며 이는 “부끄럽게도 근본주의 신앙에 물든 그리스도인들의 저항이 자리 잡고 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러한 근본주의 신앙에 물든 그리스도인들은 “‘반동성애’라는 미명 아래 왜곡된 종교적 정당성을 내세워 차별금지법을 격렬하게 반대할 뿐 아니라 목적을 이루기 위해 가짜뉴스를 생산·유통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거짓에 기반하여 차별금지법을 반대하는 것은 성서의 가르침과 아무런 관계가 없으며, 단지 종교적 기득권을 지키기 위한 작태일 뿐”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마지막으로 기독교대선행동은 “오늘날 그리스도인은 마땅히 사회적 차별을 철폐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다음은 기독교대선행동인 발표한 성명서 전문이다.

차별금지법(평등법) 없이 평등한 사회는 없다!

내 형제들아 영광의 주 곧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에 대한 믿음을 너희가 가졌으니
사람을 차별하여 대하지 말라.(야고보서 2장 1절)

과거 한국 사회는 권위주의에 기반한 서열 의식과 경제 지상주의로 인해 평등의 가치를 맹목적으로 거부하고 사회적 차별을 당연한 것으로 여겼다. 하지만 어느 사회에서나 차별은 사회적 불평등을 심화시킨다. 제20대 대통령선거를 앞두고 한국 사회의 구성원들이 불평등의 문제를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는 것은 결코 우연이 아니다. 차별로 인한 사회적 갈등이 갈수록 증폭되는 현실은 한국 사회가 성숙한 민주주의를 향해 나아가는 길에 커다란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다. 물론 평등에 대한 사회적 인식이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는 현실은 환영할만한 일이다. 하지만 한국 사회에는 ‘여성’, ‘성적 소수자’, ‘이주 노동자’, ‘난민’ 등과 같이 사회적 차별로 인해 고통받는 이들이 여전히 존재한다. 사회적 약자와 소수자에 대한 차별은 사회적 헤게모니와 권력의 문제와 연관되어있는 만큼 결코 시민들의 선의(善意)로만 해결될 수 없다. 그러므로 ‘차별금지법(평등법)’과 같은 최소한의 법적 기반이 없이 평등한 사회는 불가능하다.

하지만 오늘날 한국 사회의 현실은 그리 밝지 않다. 왜냐하면 지속적인 사회적 연대와 노력에도 차별금지법안의 연내 국회 통과는 불투명하기 때문이다. 그 이면에는 부끄럽게도 근본주의 신앙에 물든 그리스도인들의 저항이 자리 잡고 있다. 이들은 ‘반동성애’라는 미명 아래 왜곡된 종교적 정당성을 내세워 차별금지법을 격렬하게 반대할 뿐 아니라 목적을 이루기 위해 가짜뉴스를 생산·유통하고 있다. 하지만 기독교의 진리는 결코 거짓과 함께 할 수 없다(요 8:32; 8:44). 그러므로 거짓에 기반하여 차별금지법을 반대하는 것은 성서의 가르침과 아무런 관계가 없으며, 단지 종교적 기득권을 지키기 위한 작태일 뿐이다.

성서는 그리스도인들 사이의 차별 철폐를 그리스도에 대한 신앙으로 바라보고 있으며(골 3:11), “영광의 주 곧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에 대한 믿음을” 가진 그리스도인을 향해 “사람을 차별하여 대하지 말라”(약 2:1)고 명령한다. 더구나 그리스도인이 “사람을 차별하여 대하면 죄를 짓는 것”(약 2:9)이라고 분명하게 가르치고 있다. 그러므로 오늘날 그리스도인은 마땅히 사회적 차별을 철폐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 이에 “생명·평화가 넘치는 세계”를 위한 그리스도인의 사회적 연대로서 <2022 기독교대선행동>은 차별금지법 없이 평등한 사회가 이루어질 수 없음을 다시금 밝히며, 각 당의 대선 후보들에게 차별금지법 제정을 정책적으로 제시할 것을 강력하게 요구한다.

2021년 12월 12일
2022 기독교대선행동

이정훈  typology@naver.com

<저작권자 © 에큐메니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종로구 김상옥로 30, 402호  |  제호 : 에큐메니안
대표전화 : 070-4252-0176  |  팩스 : 0303-3442-0176  |  등록번호 : 서울 자 00392  |  등록일 : 2012.10.22
발행인 : 홍인식  |  편집인 : 이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인식  |  E-mail : webmaster@ecumenian.com
Copyright © 2023 에큐메니안.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