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계·교회 보도
감리교시국대책회의, 이상민 행안부 장관 즉각 해임 촉구10.29참사에 반인륜적 대응으로 일관한 인명수심의 장관은 필요없다 일갈
이정훈 | 승인 2022.12.16 01:06
▲ 10.29참사 유가족협의회와 시민대책위원회가 합동으로 이태원 광장에 마련한 시민분향소에서 한 유가족이 오열하고 있다. ⓒ임석규

‘감리교시국대책연석회의’(이하 감리교시국대책회의)가 ‘10.29참사’와 관련 성명서를 발표하고 윤석열 정권을 향해 “이태원 참사 유가족협의회의 요구 수용과 이상민 장관 즉각 해임”을 촉구하고 나섰다.

감리교시국대책회의는 그동안 정부는 “철저한 진상조사와 책임자 처벌, 유가족들에 대한 충분한 배려를 공언해 왔지만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의 사퇴와 국가의 진심 어린 사과를 요구하는 유가족들에 대해 희생자 마약 검사 요구, 마약 관련 소지품 검색, 정신과 치료 종용, 유가족 간 소통 방해 등의 반인륜적 대응으로 일관했다.”고 질타했다.

더구나 “유가족 통합 지원센터는 아무런 계획조차 세우지 않았고 의견 청취도 없이 중앙재난대책안전본부를 해체하여 유가족들의 분통을 터뜨렸다.”고 비판했다.

또한 윤 대통령의 최측근 권성동 의원은 기자회견에 앞서 SNS에 “세월호처럼 정쟁으로 소비되다가, 시민단체의 횡령수단으로 악용될 가능성이 있다”, “정쟁을 넘어 시스템 개선으로 가야 한다.”, “이태원이 세월호와 같은 길을 가서는 안 된다”는 등의 글을 올려 유가족들을 분노케 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시민대책 회의에 속한 시민단체는 유가족 옆에서 정부를 압박하기 전에, 세월호를 악용한 시민 단체의 방만한 폐습부터 어떻게 보완할지 먼저 밝혀야 한다.”며 세월호 참사로 사랑 하는 가족을 잃고 8년여를 풍찬노숙하며 안전사회를 만들어 달라고 요구해온 유가족 들과 시민단체까지 싸잡아 모욕했다며 울분을 터뜨렸다.

감리교시국대책회의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지 못한 것에 대해 통렬하게 반성하고 사죄해야 할 정부와 일부 정치인은 사과와 반성은커녕 책임회피와 모욕으로 사랑하는 가족을 잃은 이들은 물론 함께 애도하는 국민의 가슴에 비수를 꽂았다.”며 “국가 통치의 능력은 고사하고 인면수심”고 목소리를 높였다.

마지막으로 10.29 이태원 참사 유가족, 세월호 유가족의 슬픔과 아픔에 끝까지 함께할 것을 다짐하며 윤석열 정권에게 ▲ 철저한 국정조사, 성역 없는 수사, 책임자 강력 처벌, 유가족 소통공간 마련 및 추 모공간 설치 등 이태원 참사 유가족 협의회의 요구를 적극 지지하며 정부가 수용할 것, ▲ 대통령은 국회의 해임건의안에 따라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을 즉각 해임할 것, ▲ 권성동 의원은 이태원 참사 희생자 유가족은 물론 세월호 참사 희생자 유가족까지 모욕한 것에 대해 사죄할 것, ▲ 정부는 국민이 안심하고 살 수 있는 안전사회를 만들기 위하여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하고, 국회는 관련 법안을 제정할 것 등을 촉구했다.

‘감리교시국대책연석회의’는 지난 2014년 박근혜 정부의 국정원 선거개입 사건을 계기로 결성된 단체와 교회 단위의 논의체로 세월호 참사, 민중총궐기, 촛불 정국에서 활발히 활동했고, 시국 사건으로 벌금을 받은 신학생들을 위한 모금콘서트를 연 후 잠정적으로 활동이 중단 되었다.

하지만 10.29 이태원 참사에 대한 정부의 무책임한 대응, 그것과 비교되어 화물연대 파업에 대한 정부의 과도한 탄압을 계기로 개신교회 특히 감리교회의 참여와 대응이 부족하다 판단하여 시국대책연석회의를 다시 결정하자는 의견이 제기되었다.

감리교시국대책연석회의에는 현재 감리교농촌선교목회자회, 감리교신학대학교 예수 더하기, 감리교신학대학교 민주동문회 추진위원회, 감리교여성지도력개발원, 감리교청년회전국연합회, 감청동지회, 고난함께, 동녘교회, 목원대학교 신학대학 민주동 문회, 좋은만남교회, 협성포럼 등이 참여하고 있다.

이정훈  typology@naver.com

<저작권자 © 에큐메니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종로구 대학로 19 한국기독교회관 503호  |  제호 : 에큐메니안
대표전화 : 070-4252-0176  |  팩스 : 0303-3442-0176  |  등록번호 : 서울 자 00392  |  등록일 : 2012.10.22
발행인 : 홍인식  |  편집인 : 이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인식  |  E-mail : webmaster@ecumenian.com
Copyright © 2023 에큐메니안.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