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칼럼
창세기의 홍수 이야기는 왜 필요했을까히브리인들의 본래적인 원역사 설화 (1)
데이비드 M. 카(뉴욕 유니온 신학대)/이정훈 옮김 | 승인 2024.06.16 06:17
▲ Johann Sadeler (I), after Maerten de Vos, 「Tubal-Cain working in his forge」 (1583). ⓒRijksmuseum
홍수 이야기가 추가되기 전, 원역사는 인간의 운명, 가족 관계, 인간의 행동과 직업에 대한 원인론적 설명에 초점을 맞추었다. 나중에야 이 원역사는 홍수와 바벨탑에 대한 이야기를 포함하는 더 광범위한 이야기로 발전했다.

창세기는 원시 기원에 관한 설화(창 1-11장)와 일련의 족장(조상) 설화(창 12-50장)라는 두 가지 주요 유형의 이야기들을 담고 있다. 창세기 1-11장의 초기 판본에는 홍수 설화가 없었을 가능성이 높다(창 6-9장). 홍수 설화 없이 선사 시대에 대해 설명이 가능한 원역사의 증거를 발견할 수 있다. 즉 본래적인 원역사 설화가 홍수에 의해 인류가 멸절된 것으로 끝난다면 의미가 전혀 없는 구절에서 찾을 수 있다는 뜻이다.

직업의 기원

카인의 후손인 라멕의 자녀들은 목자, 음악가, 대장장이의 조상이 된다:

בראשׁית ד:כ וַתֵּלֶד עָדָה אֶת יָבָל הוּא הָיָה אֲבִי יֹשֵׁב אֹהֶל וּמִקְנֶה. ד:כא וְשֵׁם אָחִיו יוּבָל הוּא הָיָה אֲבִי כָּל תֹּפֵשׂ כִּנּוֹר וְעוּגָב. ד:כב וְצִלָּה גַם הִוא יָלְדָה אֶת תּוּבַל קַיִן לֹטֵשׁ כָּל חֹרֵשׁ נְחֹשֶׁת וּבַרְזֶל וַאֲחוֹת תּוּבַל־קַיִן נַעֲמָה

창 4,20 아다는 야발을 낳았는데, 그는 장막을 치고 살면서, 집짐승을 치는 사람의 조상이 되었다. 4,21 그의 아우의 이름은 유발인데, 유발은 수금을 타고 퉁소를 부는 모든 사람의 조상이 되었다. 4,22 또한 씰라는 두발가인이라는 아이를 낳았다. 그는 구리나 쇠를 가지고, 온갖 기구를 만드는 사람이다. 두발가인에게는 나아마라고 하는 누이가 있었다.

율리우스 벨하우젠이 1872년에 이미 관찰했듯, 라멕의 후손들이 홍수에서 살아남지 못했다면 그들이 다양한 직업을 창설했다는 설명은 큰 의미가 없었을 것이다.

네피림 거인들

창세기에서 신과 인간의 결혼 이야기의 결론에서 네피림의 기원을 설명할 때도 동일한 주장이 가능하다:

בראשׁית ו:ד הַנְּפִלִים הָיוּ בָאָרֶץ בַּיָּמִים הָהֵם וְגַם אַחֲרֵי כֵן אֲשֶׁר יָבֹאוּ בְּנֵי הָאֱלֹהִים אֶל בְּנוֹת הָאָדָם וְיָלְדוּ לָהֶם הֵמָּה הַגִּבֹּרִים אֲשֶׁר מֵעוֹלָם אַנְשֵׁי הַשֵּׁם

창 6,4 그 무렵에, 그 후에도 얼마 동안, 땅 위에는 네피림이라고 하는 거인족이 있었다. 그들은 하나님의 아들들과 사람의 딸들 사이에서 태어난 자식들이었다. 그들은 옛날에 있던 용사들로서 유명한 사람들이었다.

표면적으로는 이 거인들(그리고 옛 전사들)은 홍수가 닥쳤을 때 모두 멸망했을 것이지만, 이스라엘 백성들은 나중에 그 땅에 들어갔을 때 거인들과 마주친다(민 13,33; 신 1,28; 2,10-11. 20-21; 아모스 2,9). 이러한 설화의 불일치는 왜 후대의 여러 유대 전통에서 옥(Og)과 같은 홍수 이전의 거인이 노아의 방주 바깥에 달라붙어 홍수에서 살아남은 것으로 상상하고 있는지 설명할 수 있다.

창조와 홍수 전승을 결합한 메소포타미아 아트라하시스(Atrahasis) 서사시는 홍수 영웅과 함께 다양한 장인들을 방주에 들어가는 것으로 홍수 이후 특정 인간 제도와 특성이 생존할 수 있었는지에 대한 문제를 해결한다(Atrahasis DT42W, 8행). 이 이야기 또한 대부분의 원인적론 요소들(인간의 운명, 여성 생식 제한)을 홍수 이후에 배치하고 있다(Atrahasis III.vi.41-vii.9).

이와 대조적으로, 창세기 원역사 이야기에는 홍수와 창조 역동성의 조화가 보이지 않는다. 대신 노아의 “집안”만이 방주에 들어가고(창 7,1. 7), 생명을 파괴하는 홍수(7,23)는 다양한 기술을 처음으로 도입한 인물(창 4,20-22)과 후에 이스라엘이 그 땅에서 만나게 될 거인들(민 13,33)을 포함해 다른 모든 사람을 암묵적으로 제거한다.

데이비드 M. 카(뉴욕 유니온 신학대)/이정훈 옮김  typology@naver.com

<저작권자 © 에큐메니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이비드 M. 카(뉴욕 유니온 신학대)/이정훈 옮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종로구 대학로 19 한국기독교회관 503호  |  제호 : 에큐메니안
대표전화 : 070-4252-0176  |  팩스 : 0303-3442-0176  |  등록번호 : 서울 자 00392  |  등록일 : 2012.10.22
발행인 : 홍인식  |  편집인 : 이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인식  |  E-mail : webmaster@ecumenian.com
Copyright © 2024 에큐메니안.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