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보도
이정훈 | 승인2019.05.26 23:01
  • 공의의 주를찬양 2019-06-03 16:37:36

    김강호 목사님~ 용기내주셔서 감사합니다.
    부디 끝까지 마음변치마시고 한신을 한신답게 제 자리로 돌려놔주시길 바라요.
    취임을 그토록 반대했던 사람들에게 속죄하는 마음으로 노력해주세요.
    좋은게 좋은거라고 너하나만 참으면된다고 하는자들과 동조하지마시고
    옳은게 좋은것임을 세상에 보여주시길.   삭제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종로구 김상옥로 30, 402호  |  제호 : 에큐메니안
    대표전화 : 070-4252-0176  |  팩스 : 0303-3442-0176  |  등록번호 : 서울 자 00392  |  등록일 : 2012.10.22
    발행인 및 편집인 : 이해학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해학  |  E-mail : webmaster@ecumenian.com
    Copyright © 2019 에큐메니안.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