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 시사 <조재석 칼럼>
협동조합의 정의와 의미<조재석 칼럼>
조재석 | 승인 2015.01.15 15:51

협동조합 기본법이 2012년 12월 1일 발효되었습니다. 이것은 단순히 법적지위나 구조를 의미하는 것은 아닙니다. 협동조합은 우리는 어디에서 왔는지? 어디로 갈것인지?에 대한 구체적인 질문입니다. 때문에 정치, 경제, 사회, 복지, 문화등을 망나한 인문학이라할 수 있고 기업의 형태로 문제를 해결하고자 하는 인간학의 총화라고 할 수 있습니다. 협동조합의 다음과 같은 철학적인 근거를 가지고 출발합니다.

   
 
시장경제의 핵심주체가 개인이라고 한다면, 협동조합의 주체는 공동체입니다. 협동조합은 서로 돕고, 협력하고, 신뢰하고 싶은 인간의 욕구가 지나친 경쟁과 물질만능주의에 의해 억눌려 왔다고 생각합니다. 인간에 대한 상호작용의 기제는 믿음을 근거로 협동하며 상호성에 기초하고 연대(연합)하여 그 목적을 달성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협동조합은 결사체이고, 사업체입니다.

‘이거 돈 돼?”하면 주식회사를 설립하시면 됩니다. 사단법인이나 재단법인등의 비영리 단체들은”이거 의미 있어?”라고 말합니다. 이에 비해 협동조합은 “이거 필요해?” 하는 것입니다. 공동으로 소유하고 민주적으로 운영하는 사업체를 통하여 공통의 경제ㆍ사회ㆍ문화적 필요와 열망을 위해 자발적으로 결성한 사람들의 자율적인 결사체입니다. 필요를 사업으로 전환한 기업입니다. 협동조합은 170년의 선험적인 소중한 역사적 자산을 가지고 있는데 그것이 협동조합 7원칙입니다.

< 협동조합 7원칙 >

[제1원칙]  자발적이고 개방적인 조합원 제도
[제2원칙]  조합원에 의한 민주적 관리
[제3원칙]  조합원의 경제적 참여
[제4원칙]  자율과 독립
[제5원칙]  교육, 훈련 및 정보제공
[제6원칙]  협동조합간의 협동
[제7원칙]  지역사회에 대한 기여

협동조합은 조합원이 소유도 하고 이용도 합니다. 주식회사와 주식의 보유수에 따라 권한이 행사되는 것이 아니라 얼마를 출자했는지 관계없이 1인 1표의 원칙을 가지고 있습니다. 인간은 존경받았을 때 지역사회에서 성장하고 번영할 수 있다는 보편적 철학에 믿음을 갖고 있습니다. 또한, 지역사회의 주민과 산업의 필요에 따라 탄생 운영되며 그에 기반하는 특징을 가지고 있습니다.

몬드라곤 협동조합의 설립자, 돈 호세 마리아 신부는 “협동조합은 새 질서를 요구하는 사람들을 훈련시키고, 성숙시키는 학교이며, 시설이다.”라고 말하였습니다. 성공한 사회적 경제의 기업들을 살펴보면 대부분 선구자의 희생으로 탄생하며, 유지되어 왔습니다. 역설적으로 협동조합은 (지역과 산업)리더들의 희생과 봉사 위에 변화ㆍ발전된 것입니다. 그리스도의 교훈은 “이웃을 네 몸과 같이 사랑하라”였고, 원칙은 “각자에게 정당한 몫을 나누어 주어라, 누구에게도 해를 끼치지 말고, 정직하게 살아라.”였습니다. 협동조합의 운영원리와 원칙이 이와 같습니다.

   
 
   
▲ 몬드라곤 노동자 협동조합 연합체 전경

* 몬드라곤 노동자 협동조합 연합체는 스페인 북부 피레네산맥 끝자락에 자리 잡은 산악도시 몬드라곤은 스페인 공업도시 빌바오에서 50㎞, 지명을 딴 영화제로 널리 알려진 산세바스티안에서 100㎞나 떨어진 외진 산골이다. 이 산골에서 ‘이기적인 자본주의와 비인간적인 사회주의’를 넘어서는 제3의 길이 탄생했다. 선진국 도시 교외에서나 볼 수 있는 아름다운 주택들과 깔끔한 상점들이 곳곳을 수놓고 있다.
 
이 소도시 산중턱에 스페인 내 연간 매출규모 8위, 그리고 일자리 창출규모로는 3위의 대기업 본부가 있다. 몬드라곤그룹. 40여 년 전 퇴락한 광산촌락이던 몬드라곤을 현대적인 전원형 공업도시로 탈바꿈시킨 성장 엔진이 바로 MCC다. 세계 최대의 노동자 협동조합이 터를 잡은 몬드라곤은 스페인 북부 인구가 3만 명에도 못 미치는 작은 마을이다. 1956년에 시작해 반세기 만에 매출 9위, 고용 3위의 기업 집단으로 성장했고, 지난 10년간 일자리가 3배 증가했다.
 
몬드라곤 그룹은 260개 회사가 기업 집단을 형성하는데, 그 중 120개가 협동조합 형태로 운영된다. 직원은 모두 8만 5천명으로 그 중 3만5천명이 몬드라곤의 전체 출자 지분을 나눠가진 조합원이다. 매출 규모는 연 140억 유로로 한국 돈으로 20조 원대이며, 핵심 기업으로는 스페인 최대 백색 가전 파고르와 우리나라의 이마트 규모와 맞먹는  에로스키, 스페인 5위권 금융회사인 노동인민금고가 있다. 몬드라곤은 구체적으로 기능을 보유하고 있으며, 수익성이 있는 기업체로 존재하고 있는 것이다. 성공의 이유가 비전과 운영 가치 체계에 대해 깊은 뿌리를 두고 있다.

   
 
<필자 소개>

< 학력 및 약력>
충남 천안 출생(1958년 6월 5일생)
한신대학교 국제경제학과 졸업
고려대학교 경영대학원 MCEO 졸업
미국 스탠퍼드대학교 MCEO 수료

현, K-Coop (서울시협동조합상담센터 지원기관) 이사장
현, 여주해올 발효식품 협동조합 감사
현, 충주해븐 협동조합 감사
현, 에버그린 협동조합 감사
현, 충주비빔 협동조합 감사
현, 아산배방로컬푸드 협동조합 감사
현, 기독교사회적기업지원센터 운영위원
경희대학교, 숙명여자대학교등에서 사회적 경제(사회적 기업, 협동조합)강의

< 저 서 >
『사회적 경제 플랫폼』(2014, 교보문고) 저자
『교회에 적합한 사회적 협동조합의 이해와 실제 』(2014, 동연출판사 )공저

조재석  prime0505@hanmail.net

<저작권자 © 에큐메니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종로구 대학로 19 한국기독교회관 503호  |  제호 : 에큐메니안
대표전화 : 070-4252-0176  |  팩스 : 0303-3442-0176  |  등록번호 : 서울 자 00392  |  등록일 : 2012.10.22
발행인 : 홍인식  |  편집인 : 이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인식  |  E-mail : webmaster@ecumenian.com
Copyright © 2024 에큐메니안.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