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616건) 제목보기제목+내용
한신대, 목회자 양성기관인가 민주적 구성체인가
“우리는 오늘부터 총장 신임평과와 학생징계철회를 위해또 다시 긴 단식을 시작합니다. 보고 싶지 않아도, 듣고 싶지 않아도우리는 바로 이...
이신효(단식자, 한신대 학부 민중신학회)  |  2019-12-02 16:50
라인
“오늘은 새로운 시작의 밤입니다”
이신효이거 4자협의회 할라고 2년반을 싸웠고이거 4자협의회 할라고 20명이 넘는 동지들이 밥을 굶었고이거 4자협의회 할라고 수많은 사람...
편집부  |  2019-11-28 22:31
라인
연규홍 총장과 한신대 학생들, 12월16일 4자협의회 개회 합의
한신대 학생들이 연규홍 총장에 대한 신임평가를 위한 4자협의회 개회를 요구하며 시작된 무기한 단식 18일째만에 총장과 처장들과의 면담 ...
이정훈  |  2019-11-28 17:11
라인
“학생들이 죽어가는데 아무런 관심이 없나봅니다”
이신효지환아 미안하다정민아 미안하다윤석아 미안하다지우야 미안하다동훈아 미안하다너희에게 미안한 나 자신을 더 채찍질 할게우리 모두에게 죄...
편집부  |  2019-11-27 23:40
라인
“이제는 죽을까 점점 두려워집니다”
이신효단식 일수가 점점 올라가면 갈수록 우리의 자기PR 욕구는 강해집니다. 단식의 정당성과 저들의 잔인함을 말하고자 하는것이겠지요.그러...
편집부  |  2019-11-26 22:32
라인
“힘드네요. 진짜 힘들어요.”
이신효단식15일차입니다.단식자 동료들 이제 잠이 많아졌습니다. 오늘을 포함해 벌써 두번이나 아침기도를 하지 못했습니다.어제 밤 교회 일...
편집부  |  2019-11-25 23:15
라인
한신대 총학생회가 구성되었으니 4자협의회 개회하라
한신대 연규홍 총장으로 인해 촉발된 한신대 학내 사태는 급기야 11월11일(월) 10명의 한신대 학생들과 한 명의 교수가 무기한 단식에...
이정훈  |  2019-11-25 18:57
라인
“다시 이 길거리에 누워 간절히 기도합니다”
이신효예수가 십자가에 달릴 때의 죄명은 ‘유대인의 왕’이었습니다. 신의 아들인 황제가 살아있는 그 땅에서 ‘왕’은 체제를 전복하려는 자...
편집부  |  2019-11-24 23:28
라인
“옳은 것을 요구하고 있는데 이 과정이 참 애달픕니다”
이신효밥을 굶은 상태로 두 번째 주일을 맞이 하는 밤입니다. 사실 스스로 놀라고 있습니다. 보름 동안 밥 한끼 먹지 않고 지금까지 살다...
편집부  |  2019-11-23 23:22
라인
“단식을 마음먹는 일보다 단식을 그만두는 마음이 더욱 무거웠습니다”
이신효우리의 무게가 다 다른 것 같습니다. 조약돌·자갈·모래에서 집을 지탱하는 큰 돌까지... 그 사람들은 가벼운 무게를 가진 돌에게 ...
편집부  |  2019-11-22 23:16
라인
“민주적인 학교를 다니는 건 어떤 느낌일까 싶었습니다”
이신효“늑대가 나타났다!” 양을 치던 소년이 마을사람들에게 외칩니다. 이 말을 들은 마을 사람들이 늑대를 쫓으러 오지요. 하지만 그것은...
편집부  |  2019-11-21 23:33
라인
“학생들의 고통과 호소에 귀기울여야 한다”
“이명박 정부 때부터인가 정의실현이나 사회적 약자를 위한 거리 시위가 그 목적과 내용은 무시된 채 도로교통법 위반 등의 위법사항으로 치...
이정훈  |  2019-11-21 22:00
라인
“모두가 점점 더 많은 걱정을 하기 시작합니다”
이신효예수는 말만 하시지 않았습니다. 그의 싸움은 하느님 나라를 위한 싸움이었지만, 그의 하느님은 말에 계시지 않았습니다. 사람들은 예...
편집부  |  2019-11-21 00:59
라인
“소중한 일상을 뺏어가고도 반성의 기미조차”
이신효“내가 세상에 평화를 주러 온 줄로 생각하지 말아라. 평화가 아니라 칼을 주러 왔다”몸이 지쳐가는 것이 본격적으로 느껴지기 시작한...
편집부  |  2019-11-19 23:24
라인
“미안함과 죄책감은 단식자들에게 먹어가며 하라는 총장에게 있어야 합니다”
이신효8일차. 목사님들께서 오셔서 총장과 면담을 진행하셨습니다. 총장은 징계숙고와 신임평가에 대해 약속하였습니다. 그리고 천막에 등떠밀...
편집부  |  2019-11-19 00:51
라인
“연규홍 총장님, 당신 때문에 제 친구들은 쓰러져 갑니다”
이신효아침에 교회 근처 목욕탕에서 샤워를 했습니다. 단식하면서 일어난 직후가 가장 힘들지만, 샤워한 직후는 가장 좋습니다. 마치 든든한...
편집부  |  2019-11-17 22:22
라인
“배가 조여오는 아픔을 처음 느껴보는 하루였습니다”
이신효배도 고프지 않고, 식욕도 좀 줄어든 날입니다. 다만 잠이 자주 올 뿐입니다.교회의 배려로 느즈막히 교회에 갔습니다. 생각보다 얼...
편집부  |  2019-11-16 22:34
라인
“희년을 향한 우리의 행진”
이신효5일째 단식하는 이 시점에 문득 그런 생각을 했습니다. 저들은 5일 단식에서 아직 우리의 간절함을 발견하지 못한 것인가? 아니면 ...
편집부  |  2019-11-15 22:54
라인
기장 목회자들 한신대 학생들 무기한 단식 농성장 방문하고 기도회 가져
한국기독교장로회 소속 목회자들과 교단 내 유관기관 관계자들이 연규홍 총장으로 인해 촉발된 학내 사태 해결을 촉구하며 무기한 단식 중인 ...
윤병희  |  2019-11-15 21:21
라인
“겸허한 마음으로 길 위에 누운 이들을 보십시오”
이신효슬슬 배가 아프기 시작했습니다. 4일차가 되면 장에 붙어있는 숙변이 빠지기 시작한다더군요. 무슨 건강을 목숨걸고 지키려는지 모르겠...
편집부  |  2019-11-14 20:40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종로구 김상옥로 30, 402호  |  제호 : 에큐메니안
대표전화 : 070-4252-0176  |  팩스 : 0303-3442-0176  |  등록번호 : 서울 자 00392  |  등록일 : 2012.10.22
발행인 및 편집인 : 이해학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해학  |  E-mail : webmaster@ecumenian.com
Copyright © 2019 에큐메니안.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