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계·교회 보도 단신
명성교회, 김하나 목사 청빙키로 결의새노래명성교회 합병건도 3분의2 찬성으로 가결
편집부 | 승인 2017.03.20 11:34
김하나 목사(사진 출처 : 새노래 명성교회)

명성교회(김삼환 원로목사)가 19일(일) 주일 예배 찬양예배후 공동의회를 열고 ▲새노래명성교회와의 합병의 건 ▲김하나 목사를 명성교회 위임목사로 청빙하는 건을 찬성으로 가결했다고 밝혔다. 

명성교회 담임목사청빙위원회(위원장 김성태 장로, 이하 청빙위)는 공동의회에 참석한 회원 8104명 가운데 합병의 건에 대해서는 찬성 5860명, 반대 2128명 무효 116명, 또한 김하나 목사(새노래명성교회) 청빙건에 대해서는 찬성 6003명, 반대 1964명, 무효 137명으로 두 건 모두 투표자 수의 3분의2가 찬성했다고 전했다. 

앞서 김삼환 원로 목사와 김하나 목사는 세습 의혹에 대해 전면적으로 부인해 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김하나 목사는 19일 새노래명성교회 주일예배 광고 시간에 “명성교회 청빙위의 제안을 수차례 사양해 왔다”고 밝힌 바 있다. 합병을 위한 새노래명성교회 공동의회도 열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명성교회 공동의회를 앞두고 김삼환 원로목사와 김하나 목사에게 공개질의서를 보내고 성명서를 발표하는 등 세습 철회를 촉구해 왔던 교회개혁실천연대((공동대표 박득훈, 박종운, 방인성, 백종국, 윤경아)는 19일 오전 9시부터 저녁 7시까지 명성교회 앞에서 교인들을 향해 피켓시위를 벌였다. 

교회개혁예장목회자연대(대표회장 이상진)도 공동의회에 앞서 성명서를 발표하고 ▲합병 및 청빙건을 백지화 할 것 ▲해당노회인 동남 노회는 해당 건을 위법, 탈법, 범법적 요소를 밝히고 불허할 것 ▲총회는 변칙세습에 대한 대한을 속히 마련 할 것을 촉구하기도 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합병과 청빙의 건을 가결시킨 명성교회 청빙위는 “명성교회 청빙위원회 당회원들은 후임목사 청빙과 관련하여 1년 4개월 동안 여러 방안을 놓고 고민한 끝에 명성교회 신앙공동체의 장기적 안정이 최우선이라는 결과에 이르렀다”며 “이를 위해 김하나 목사를 후임 담임목사로 결정하게 된 것”이라고 전했다. 

또한 “명성교회는 후임자 청빙과 관련해 일부에서 우려하는 관심을 최대한 수렴하여 더 건강한 신앙공동체로 거듭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편집부  webmaster@ecumenian.com

<저작권자 © 에큐메니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종로구 김상옥로 30, 402호  |  제호 : 에큐메니안
대표전화 : 070-4252-0176  |  팩스 : 0303-3442-0176  |  등록번호 : 서울 자 00392  |  등록일 : 2012.10.22
발행인 : 홍인식  |  편집인 : 이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인식  |  E-mail : webmaster@ecumenian.com
Copyright © 2022 에큐메니안.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