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성서 김상기 목사와 함께 하는 성서와 위로
나는 까맣다김상기 목사와 함께 하는 <성서와 위로>
김상기 목사(백합교회) | 승인 2020.01.19 17:02
나는 까맣다. 그래서 예쁘다, 예루살렘의 아가씨들아. 게달의 장막 같다. 그래서 솔로몬의 휘장 같다. 날 보고 검다 하지 말라, 햇볕에 타서 그렇다. 내 엄마의 아들들이 내게 화를 내며 내게 (자기들의)  포도원을 돌보게 했다. 그때문에 내 포도원을 나는 돌보지 못했다.(아가 1,5-6)

사랑의 노래로 유명한 『아가서』에 한 여인이 등장합니다. 그 여인은 예상과 달리 왕따를 당하고 있었습니다. 그 여인이 외동딸인지는 알 수 없지만, 남자 형제들에게 괴롭힘 당하는 누이를 상상하기는 좀처럼 어렵습니다.

그런데 여기서 그들은 무엇 때문인지 누이에게 하나같이 화를 냅니다. 요셉이 형들에게 시기와 질투의 대상이 되었던 것과 비슷한 상황일지도 모릅니다. 요셉보다 더 안좋은 처지일 수도 있습니다.

요셉에게는 아버지 야곱이라는  든든한 방패가 있었지만, 아가서 여인에게는 그런 버팀목이 없었나 봅니다. 그러니 남자 형제들이 그를 혹독하게 부려먹습니다. 포도원 가꾸기가 얼마나 힘들지는 특히 사 5장에서 미루어 짐작해볼 수 있습니다.

참으로 할 일도 많고 힘든 일이 대부분입니다. 하지만 육체적 고통보다는 혈육들에게 이런 일을 당한다는 것이 더 서럽고 더 아팠을 것입니다. 게다가 햇살이 강한 팔레스틴 지역에서 밭일을 하면 무슨 일이 발생하겠습니까?

무엇보다도  먼저 얼굴이 새까맣게 탈 것입니다. 그 때문에 이번에는 같은 여인들에게 놀림을 당하고 따돌림마저 당하게 된 것 같습니다. 형제들에겐 밟히고 동료들에겐 따돌림 당하고 …

이보다 더 견디기 어려운 일이 어디 있겠습니까? 하지만 그 가운데서도 그는 자존감을 잃지 않았습니다. 놀림당하는 자기의 까만 얼굴을 오히려 예쁘다고 외칩니다. 게달 사람들의 시꺼먼 천막 같다고 하면 자신을 솔로몬이 친 휘장 같다고 당당하게 말합니다. 참  기특하고 멋있지 않습니까?

이런 당당함은 어디서 나오는 것일까요? 사랑입니다. 모든 여인들이 ‘사랑하는’ 보다 정확하게는 연모하는 그 사람에 대한 사랑이 그를 견디게 합니다. 그렇다고 그 사람이 그와 함께 있는 것은 아닙니다. 도리어 그는 그 사람을 애타게 찾아 헤매고 기다린다고 할 수 있습니다.

무슨 일 때문에 둘이 현재 서로 떨어져 있는지 몰라도 그 사람을 향한 그의 사랑이 그를 붙들어 줍니다. 이것이 사랑입니다. 견디고 이기게 하는 사랑입니다. 그 사랑은 그에 대한 곱지 않은 시선들마저 결국 바꾸고 그와 그 사람을 노래하게 할 것입니다.
  
하나님을 찾는 사랑이 바로 이와 같습니다.

내면 저 깊은 곳에서 솟아오르는 이 사랑의 힘이 자존감을 높이고 모든 시련을 견디고 이기게 하는 오늘이기를. 우리를 먼저 사랑하심으로 우리 속에 굽히지 않는 사랑을 심으신 하나님 안에서 사랑으로 기쁨의 포도원을 가꾸는 이날이기를.

김상기 목사(백합교회)  webmaster@ecumenian.com

<저작권자 © 에큐메니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목사(백합교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종로구 김상옥로 30, 402호  |  제호 : 에큐메니안
대표전화 : 070-4252-0176  |  팩스 : 0303-3442-0176  |  등록번호 : 서울 자 00392  |  등록일 : 2012.10.22
발행인 : 이해학  |  편집인 : 이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해학  |  E-mail : webmaster@ecumenian.com
Copyright © 2020 에큐메니안.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