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보도
“피감기관 거짓말·은폐 맞서 국정조사 기간 연장하라”정부·지자체들 사실상 위증과 말 바꾸기, 태만 등으로 진상규명 훼손하고 있어
임석규 | 승인 2023.01.04 01:28
▲ 진선미·장혜영·용혜인 국회의원 등이 공동으로 주최한 기자브리핑에서 10.29참사 유족들은 피감기관들이 불성실한 자료 제출과 허위 답변 등으로 일관했다고 비판하며 국정조사 기간 연장을 촉구했다. ⓒ임석규

지난 2022년 10월 29일 이태원 참사로 인해 가족을 잃은 유가족들과 연대하는 시민들이 기자브리핑을 허위 답변과 답변 회피로 일관하는 피감기관들을 규탄하고 열어 국정조사 기간 연장을 촉구했다.

이번 기자브리핑은 10·29 이태원 참사 유가족협의회·시민대책위원회와 진선미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서울 강동구 갑), 장혜영 정의당 국회의원(비례대표), 용혜인 국회의원(비례대표) 등이 공동 주최했으며, 3일 오후 1시 30분 국회의사당 의원회관 제2세미나실에서 진행됐다.

이들은 기관 보고 등에서 피감기관들(국가위기관리센터, 경찰, 행정안전부, 서울특별시, 용산구청 등)이 불성실한 자료 제출 및 허위 답변 등으로 일관했으며 질의 시간이 충분하지 못해 질의와 답변이 진실 공방처럼 비쳤다고 지적했다.

시민대책회의 산하 진상규명 시민참여위원회는 국회가 ‘2023년 정부 예산안’ 처리의 지연으로 실제 국정조사 기간이 20여 일로 축소됐기에 국정조사 기간을 추가로 연장해야 한다고 호소했다.

이어 국가위기관리센터의 역할, 용산구의 참사 인지 시점,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의 주요 답변 등 국정조사 과정에서 확인되는 허위 답변과 답변 회피 등을 정리해 발표하고 이들에 대한 위증죄 처벌을 주장했다.

이날 유가족협의회는 모두발언을 통해 윤석열 정부는 지금까지 유가족들을 방치했으며, 여당 국민의힘은 윤 정부와 함께 국정조사를 파행하도록 유도 및 유가족들에게 망언 등 2차 가해를 이어가고 있음을 규탄했다.

함께 참석한 세 국회의원도 국정조사를 통해 새로운 사실들이 계속 드러나고 있음에도 국민의힘과 참사 책임자들의 방해 공작으로 유가족들의 상처가 아직도 아물지 못하고 있다면서, 유가족들과 함께 참사에 대한 진상을 규명하고 책임자들을 반드시 처벌하겠다고 덧붙였다.

▲ 10.29참사 유가족 대표가 피감기관들의 행태에 분노하고 있다. ⓒ임석규

임석규  rase21cc@gmail.com

<저작권자 © 에큐메니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석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종로구 김상옥로 30, 402호  |  제호 : 에큐메니안
대표전화 : 070-4252-0176  |  팩스 : 0303-3442-0176  |  등록번호 : 서울 자 00392  |  등록일 : 2012.10.22
발행인 : 홍인식  |  편집인 : 이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인식  |  E-mail : webmaster@ecumenian.com
Copyright © 2023 에큐메니안.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