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 박철 목사의 <아름다운 순간>
아무에게도 이 이야기를 하지 말아 주세요두 렙돈과 같이 전부를 드렸던 그 어떤 여인을 기억하며
박철 | 승인 2017.10.28 18:29

강원도에서 목회하던 때의 일입니다. 제가 목회하던 곳에서 20여리 떨어진 선평교회에서 있었던 일입니다. 선평교회는 한 30명쯤 모이는 작은 교회였습니다. 12월 성탄축하예배를 드리고 그 해 교회 살림을 결산하는 당회를 하게 되었습니다.

자그마한, 그러나 넉넉한 마음

그 해 교회 살림을 마감하고 나니, 80만 원의 돈이 남았습니다. 담임전도사는 이 돈을 어떻게 해야 할지 교인들에게 물었습니다. 다음 해로 이월을 시킬 것인가, 아니면 적당하게 좋은 일에 쓸 것인가를 물었습니다.

그런데 어떤 집사 한 분이 벌떡 일어나서 한다는 말이 며칠 전 우리 동네에 화재가 난 집이 있는데, 그 집을 도와주는 데 쓰자고 제안을 하는 것이었습니다. 처음에는 모두 어리둥절했습니다. 역시 담임전도사도 놀랬습니다.

전도사님은 그런 제안을 한 그 집사님이 참으로 고마웠습니다. 평소에도 신앙생활을 잘 하시던 젊은 집사님이었습니다. 그래서 전 교인이 찬성을 해서 화재 난 집을 돕는 일에 80만 원을 쓰기로 했습니다. 모두가 흐뭇하게 생각했습니다.

두 렙돈, 전부였던 그 돈

성탄예배와 당회를 마치고 저녁에는 예배가 없어 집에서 쉬고 있는데, 누가 전도사님을 찾는 것이었습니다. 밖에 나가 보니 어느 여자 집사님이 찾아오셨습니다. 그 여자 집사님은 그 교회에서, 아니 그 동네에서 제일 가난한 분이었습니다. 20년 전 남편이 광산에서 탄을 캐는 광부로 있다가 탄이 무너져 죽고, 아들이 하나 있는데 뇌종양으로 수술을 받고 나서 완전히 불구자가 되고 말았습니다.

▲ 손인선 목사. 애광교회를 담임하고 있다. ⓒ박철 목사

남편이 죽어서 받은 보상금은 그동안 여러 차례 아들 수술비로 다 날려버리고 알거지가 되었습니다. 동네 사람과 교인들의 도움으로, 남의 빈집을 빌어 살면서 사북 탄광지대 시장 어귀에 나가서 조그만 보자기를 펴놓고 20살이 넘은 그 불구아들과 함께 잡곡이나 말린 고추, 나물 등을 팔면서 겨우 살아가는 집사님이셨습니다.

“아니 집사님, 어쩐 일이세요. 들어오세요?”

그랬더니 그 집사님은 한사코 밖에서 들어오지 않고 한참 망설이더니 신문지로 돌돌 말은 돈뭉치를 내려놓고 다음과 같이 말하는 것이었습니다.

“전도사님, 이거 얼마 안 되는 돈이지만, 우리 동네 화재 난 그 집에 좀 이 돈을 보탰으면 좋겠습니다. 오늘 당회를 하면서 저는 많은 은혜를 받았습니다. 지금까지 하느님께 받기만 해왔는데, 제가 너무 인색했습니다. 제 맘에 오늘 성탄절을 맞아서, 화재로 집을 잃고 고생하시는 그 가정을 돕고 싶은 마음이 생겨서 이 돈을 가지고 왔습니다. 아무에게도 이 얘기하지 말아주세요.”

전도사님은 돈뭉치를 풀어 보았습니다. 만 원권은 몇 장 안 되고 거의 천 원짜리 지폐였습니다. 전도사님은 눈물을 줄줄 흘리며 세어보니 꼭 20만 원의 돈이었습니다. 그 돈은 그 집사님의 전 재산이었습니다.

나중에 안 사실이었지만 그 20만 원은 어떻게 하든 시골에서 집이라도 한 칸 장만하기 위해서 모아둔 그의 전 재산이었습니다. 그 돈을 어떻게 처리해야 할까 망설이다 그 집사님의 뜻을 받들어서 교회 돈 80만 원과 이 집사님이 두고 간 20만 원을 합쳐 100만 원을 화재로 집을 잃어버린 집에 가져다주었습니다.

우리를 풍요롭게 하는 건 큰 것들이 아니다

이 이야기는 지금부터 28년 전, 강원도 정선 선평리 선평교회에서 있었던 이야기입니다. 여기에 나오는 전도사는 지금 인천 애광교회를 섬기고 있는 손인선 목사입니다. 지금도 한결같은 나의 사랑하는 아우이며, 벗입니다.

28년 전, 한해가 막 저물어가는 마지막 날, 오토바이를 타고 이웃교회인 손 전도사네 집에 놀러갔는데, 그때 이 친구가 한참 망설이다 이 이야기를 털어놓는 것이었습니다. 아무에게도 얘기하지 말라고 했다는데 내게 하고 말았지요.

나는 후배 앞에서 부끄러운 줄도 모르고 한참 울었습니다. 그 후로도 성탄절이 다가오면 가끔 이 이야기가 생각나곤 합니다. 손 목사에게 전화라도 해야 하겠습니다.

▲ 2016년 목회 30년을 기념하여 한라산 등반. ⓒ박철 목사

박철  pakchol@empas.com

<저작권자 © 에큐메니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종로구 김상옥로 30, 402호  |  제호 : 에큐메니안
대표전화 : 070-4252-0176  |  팩스 : 0303-3442-0176  |  등록번호 : 서울 자 00392  |  등록일 : 2012.10.22
발행인 : 홍인식  |  편집인 : 이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인식  |  E-mail : webmaster@ecumenian.com
Copyright © 2022 에큐메니안.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