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643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신에 대한 인간 이성의 콤플렉스
베른하르트 벨테는 오늘날 현대인들이 신 또는 신적인 것에 대한 경험을 확신하지 못하게 된 이유를 탐구했다. 그것은 근대의 “세속화”에 ...
이기상 명예교수(한국외대)  |  2019-04-07 17:40
라인
성령과 얼 사상 - 다석 류영모(4)
이번 글이 다석 류영모 선생에 관련한 네번째이다. 워낙 방대한 사상이라 1년을 계속한다 해도 끝이 나질 않겠지만, 중요한 얘기들이 많아...
조헌정 소장(그리스도교-주체사상 대화연구소)  |  2019-04-06 18:52
라인
한국 내 교토학파 연구의 성숙
지난 글에서는 한국에서의 교토학파 연구에 대한 시작을 살펴보았다. 오늘은 그 시작과 더불어 후속 연구들에 대해 집중적으로 알아보도록 한...
이찬수(서울대학교 통일평화연구원)  |  2019-04-05 16:01
라인
용서(화해)를 통한 희망(언약)
종교부분 노벨상을 받은 책 『차이의 존중』 읽으면서 처음 ‘사려 깊은 도덕군자의 지당한 말씀’처럼 여겨졌다. 하지만 본 책 마지막 두 ...
이정배(顯藏 아카데미)  |  2019-04-04 19:25
라인
복음이 새롭게 정의하는 삶
여호수아가 기억의 암송을 끝냄에 따라, 세겜에서 그 날 13절의 마지막에 침묵이 있었다. 이야기들이 올바르게 전해질 때 언제나 있는 것...
최성일 교수(한신대 신학부/선교신학)  |  2019-04-04 19:20
라인
불을 지피다
모든 성인들의 가르침이 가지고 있는 기본 특징 중 하나는 주어진 사회의 전통적 고정관념을 ‘뒤집어엎음(subversiveness)’이다...
오강남 명예교수(캐나다 리자이나 대학교)  |  2019-04-03 19:36
라인
Q복음서에 나타난 하나님의 여성성과 소피아
Q복음서는 기독교가 잃어버린 비밀의 복음서이다. 흔히 이 복음서는 마가복음서보다 앞서 있었던 “최초의 복음서”(The First Gos...
김재현 교수(계명대)  |  2019-04-02 19:20
라인
“어리석음과 지혜로움”
어리석음과 지혜로움의 차이는 무엇인가? 사람은 무엇이든지 알지 않고 살 수 없다. 지식이 있어야 살 수 있고, 지혜가 있어야 함께 살 ...
이병일 목사(광주무등교회)  |  2019-04-01 19:03
라인
3.1운동 100년, 바르게 기념하고 있는 것일까?
3.1운동에 대한 다양한 기억과 해석들이 있을 수 있다. 그리고 자신들이 속한 집단이 3.1운동과 관련해서 잘했던 일들을 상기하며 자랑...
양권석(성공회대학교)  |  2019-04-01 18:59
라인
경험의, 경험에 의한, 그리고 경험을 위한 인간
있음의 기준에 대한 논의에서 중요한 것은 인간의 경험을 어떻게 규정할 것인가 하는 점이 어느 정도는 암시되었다. 인간은 흔히 자신이 경...
이기상 명예교수(한국외대)  |  2019-03-31 17:42
라인
땅에서 성서를 읽는다
오늘날 “성서를 읽고자 하는” 사람은 수 천 페이지로 구성된 한 권의 두꺼운 책 앞에 마주 서게 된다. 그러나 그 작품의 제목에 해당하...
미셸 끌레브노/김명수  |  2019-03-30 19:02
라인
한국 내 교토학파 연구의 시작과 토대
잘 알려져 있지는 않지만, 한국 기독교권에서(아마 전 영역에 걸쳐서도) 교토학파를 다루었던 최초의 인물은 최태용(崔泰瑢, 1897-19...
이찬수(서울대학교 통일평화연구원)  |  2019-03-29 18:55
라인
영원한 최하층
여호수아는 세겜에서의 장황한 이야기를 마지막으로 광야에 남겨두지 않는다. 그는 신속하게 세 번째 이야기, 땅의 선물 설화로 이동한다. ...
최성일 교수(한신대 신학부/선교신학)  |  2019-03-28 18:59
라인
씨를 한 줌 쥐고 뿌리는데(제9절)
문자적으로 보면, 이런 멍청한 사람이 어디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씨가 얼마나 귀한 것인데 함부로 뿌려 길이나 돌짝밭이나 가시덤불 ...
오강남 명예교수(캐나다 리자이나 대학교)  |  2019-03-27 19:15
라인
“무위(無爲)와 인위(人爲)” - 以輔萬物之自然 而不敢爲
노자는 무위의 정치가 현실의 혼란을 다스리는 근본적인 길이라고 한다. 무위의 덕을 실천하는 것이 모순이 잇달아 일어나는 혼란을 막는 길...
이병일 목사(광주무등교회)  |  2019-03-25 18:54
라인
‘있음’이 살해한 것은 신이었다
우리의 일상은 기술과 과학에 의해 철두철미 통제되고 있다. 이 글을 쓰면서도 나는 노트북에 의존하고 있으며 추위를 쭟아내려고 온열기를 ...
이기상 명예교수(한국외대)  |  2019-03-24 17:27
라인
네 안에 하느님의 씨를 키워라 - 다석 유영모(3)
마가복음이 예수의 수난사를 중심으로 낮아지신 인자 곧 사람의 아들을 주제로 삼은 반면에 요한복음은 높아진 그리스도, 태초에 하느님과 함...
조헌정 소장(그리스도교-주체사상 대화연구소)  |  2019-03-23 18:36
라인
한국에서의 교토학파 연구, 입체적이지 못하다
지난 글에서 언급했듯이 교토학파는 존재 중심의 서양적 논리가 전제하고 있는 그 최종적인 지점을 서양철학의 언어로 타파했다. 그리고 현실...
이찬수(서울대학교 통일평화연구원)  |  2019-03-22 17:47
라인
노예 관리자 애굽 사람은 행복했을까
자신의 선포 속에서 여호수아는 신속하게 움직였다. 그는 단 세 절에서만 창세기의 기억을 다룬다(2-4절). 그 다음에 여호수아는 갑작스...
최성일 교수(한신대 신학부/선교신학)  |  2019-03-21 19:10
라인
물고기들을 잡아 올린 지혜로운 어부와 같으니(제8절)
마태복음13:47-48에도 그물로 잡아 오린 물고기 이야기가 나오는데, 거기서는 ‘좋은 것은 그릇에 담고, 나쁜 것은 내다 버린다.’고...
오강남 명예교수(캐나다 리자이나 대학교)  |  2019-03-20 17:07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종로구 김상옥로 30, 402호  |  제호 : 에큐메니안
대표전화 : 070-4252-0176  |  팩스 : 0303-3442-0176  |  등록번호 : 서울 자 00392  |  등록일 : 2012.10.22
발행인 및 편집인 : 이해학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해학  |  E-mail : webmaster@ecumenian.com
Copyright © 2019 에큐메니안.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