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391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진실
나는 고흐의 작품 가운데 (1885)에서 소박함을 존중하는 화가의 진실성을 읽는다. 이 걸작은 뉘넌에서 생산되었다. 뉘넌은 조용하고 작...
최광열 목사(인천하늘교회)  |  2024-01-27 02:04
라인
형제애
빈센트에게 네 살 어린 동생 테오는 친구이자 형이자 아버지 같은 존재였다. 테오는 형의 평생 후원자이자 빈센트의 예술을 이해하는 유일한...
최광열 목사(인천하늘교회)  |  2024-01-20 02:39
라인
감자와 고흐
감자는 본래 남미 안데스의 고산지가 원산지이다. 약 7000년 전부터 재배한 것으로 알려지는데 인디오들의 주식이었다. 해발 사천 미터에...
최광열 목사(인천하늘교회)  |  2024-01-13 04:14
라인
바르비 종파와 고흐
문화와 역사에 섬이란 없다. 특히 예술에서 유아독존 독불장군처럼 갑자기 불쑥 솟구치는 경우란 드물다. 거대한 장강의 흐름을 보이는 경우...
최광열 목사(인천하늘교회)  |  2024-01-06 04:00
라인
빈센트에게는 화상의 일이 버거웠다. 형편없는 그림을 고객에게 부풀려 소개하는 일이 고지식하고 순진한 그에게는 고역이었고 죄를 짓는 일 ...
최광열 목사(인천하늘교회)  |  2023-12-30 03:39
라인
렉시오 디비나, 해방신학을 만나다
늘 지근 거리에서 보고 있는 홍인식 대표(에큐메니안, 새길기독사회문화원 원장)의 올해 화두는 ‘전환(轉換)’이었던 것으로 기억한다. 작...
이정훈  |  2023-12-19 02:36
라인
예술가의 길
1880년 봄, 아버지는 빈센트를 정신병원에 보내려 하였다. 이를 안 빈센트는 집을 나와 가족과 연락을 끊은 채 탄광 마을 쿠에스메스에...
최광열 목사(인천하늘교회)  |  2023-12-16 00:56
라인
전도사 시절
1879년 12월, 빈센트에게 한 길이 열렸다. 네덜란드 교회의 복음화 위원회는 그에게 벨기에 지역의 탄광 마을 보리나주에 파송되어 6...
최광열 목사(인천하늘교회)  |  2023-12-09 03:37
라인
신학 준비생
1877년 5월, 빈센트는 신학 수업을 위하여 암스테르담에 ‘와 얀’ 삼촌의 집에 머무르며 이모부인 ‘스트리커르’ 목사의 주선으로 신학...
최광열 목사(인천하늘교회)  |  2023-12-02 05:02
라인
실직과 소명
1876년 3월 말, 구필화랑에서 빈센트에게 사직을 통보하였다. 빈센트의 그림 판매 실적이 좋지 않았기 때문이라는 것을 짐작하는 것은 ...
최광열 목사(인천하늘교회)  |  2023-11-25 00:50
라인
회복
첫사랑의 좌절에 실의하고 있는 빈센트는 여름휴가를 맞아 아버지가 있는 네덜란드 헬보르트(Helvoirt)에서 몇 주간을 보낸다. 헬보르...
최광열 목사(인천하늘교회)  |  2023-11-18 03:23
라인
첫사랑
빈센트는 1873년 8월부터 런던 교외 핵포드 거리의 사라 우르슬라 로이어의 집에 묵었다. 로이어는 남편을 잃고 열아홉 살된 딸 유제니...
최광열 목사(인천하늘교회)  |  2023-11-11 01:47
라인
런던
1873년 6월 13일에 빈센트는 런던에 도착하였다. 덴하그(헤이그)에서 일한 지 4년 만이다. 스무 살의 청년 빈센트가 런던에서 받는...
최광열 목사(인천하늘교회)  |  2023-11-04 02:52
라인
첫 직장
빈센트와 이름이 같은 센트 삼촌은 헤이그에서 화랑을 하였다. 센트 삼촌은 파리의 구필(Goupil)화랑과 동업하였는데 프랑스 작품을 네...
최광열 목사(인천하늘교회)  |  2023-10-28 01:29
라인
고향
빈센트가 열 한 살이 되자 아버지는 집에서 25km 떨어진 제벤베르헌에 있는 기숙학교에 보냈다. 여기서 빈센트는 프랑스어와 영어, 독일...
최광열 목사(인천하늘교회)  |  2023-10-21 00:23
라인
더 다양한 아시아 영화작품이 선보여지길
1. 부산국제영화제가 개막되다! 부산국제영화제(BIFF)는 1996년 제1회를 시작으로 2023년 제29회를...
최병학 목사(남부산용호교회)  |  2023-10-14 14:29
라인
어린이 빈센트
네덜란드는 종교개혁자 칼뱅의 영향을 받아 개신교 정신이 고조된 사회였다. 하지만 벨기에와 국경을 마주한 남쪽으로 내려올수록 로마가톨릭교...
최광열 목사(인천하늘교회)  |  2023-10-14 03:57
라인
행복
고흐의 그림을 독점하고 싶은 마음은 없지만 그의 많은 작품 가운데 하나를 가지라고(?) 하면 를 택하겠다. 굳이 미술 전문가가 설명하지...
최광열 목사(인천하늘교회)  |  2023-09-23 00:43
라인
흉내와 창조
고흐는 모방을 창조로 이끈 화가다. 고흐의 (1889), (1889), (1890), (1890), (1890), (1890), (18...
최광열 목사(인천하늘교회)  |  2023-09-16 02:52
라인
칼뱅과 고흐
“나는 좋은 목회자가 되어야 해.”1878년 4월 3일 동생 테오에게 보낸 편지에서 밝힌 고흐의 심정이다. 이때 고흐는 목회자가 되겠다...
최광열 목사(인천하늘교회)  |  2023-09-09 01:44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종로구 대학로 19 한국기독교회관 503호  |  제호 : 에큐메니안
대표전화 : 070-4252-0176  |  팩스 : 0303-3442-0176  |  등록번호 : 서울 자 00392  |  등록일 : 2012.10.22
발행인 : 홍인식  |  편집인 : 이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인식  |  E-mail : webmaster@ecumenian.com
Copyright © 2024 에큐메니안.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